은산교회
 
작성일 : 16-02-04 09:20
설교제목 : 승리의 예수님
 설교일자 : 1986.05.11
 KEY WORD : @ 유다 입 칼 종 귀 열두군단
 성경구절 : 마26:47~54
 관련구절 : 막14:43~50, 눅22:47~53, 요18:03~12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01  


47 말씀하실 때에 열둘 중의 하나인 유다가 왔는데 대제사장들과 백성의 장로들에게서 파송된 큰 무리가 칼과 몽치를 가지고 그와 함께 하였더라

48 예수를 파는 자가 그들에게 군호를 짜 이르되 내가 입맞추는 자가 그이니 그를 잡으라 한지라

49 곧 예수께 나아와 랍비여 안녕하시옵니까 하고 입을 맞추니

50 예수께서 이르시되 친구여 네가 무엇을 하려고 왔는지 행하라 하신대 이에그들이 나아와 예수께 손을 대어 잡는지라

51 예수와 함께 있던 자 중의 하나가 손을 펴 칼을 빼어 대제사장의 종을 쳐 그 귀를 떨어뜨리니

52 이에 예수께서 이르시되 네 칼을 도로 칼집에 꽂으라 칼을 가지는 자는 다 칼로 망하느니라

53 너는 내가 내 아버지께 구하여 지금 열두 군단 더 되는 천사를 보내시게 할 수 없는 줄로 아느냐

54 내가 만일 그렇게 하면 이런 일이 있으리라 한 성경이 어떻게 이루어지겠느냐 하시더라



-----------------------------------------------------------------------------------------------------------------



예수께서 이세상에 왜 오셨는가? 

예수님이 오신 근본목적은 우리는 모른다.

단지 우리가 아는 것은 예수님께서 이 세상에 온 자기의 목적을 달성한 다음에 돌아가는 길에 우리에게 밝혀준 진리, 밝혀준 이치를 말씀을 통해 조금 알 따름이다.



예수님이 돌아가실 때 보면 자기의 목적을 완전히 달성한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목적이 무엇인가는 하나님과 예수님 사이에서만 알 수 있는 것이지만 그러나 그 목적을 완전히 달성한 것은 돌아가실 때 우리에게 남겨준 그것으로 비추어 볼 때 알 수가 있다.



그래서 예수님은 오실 때도 그러했지만 돌아가실 때도 오직 한 목표를 향해서 행진했던 것을 볼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참 이치의 길을, 참 이치의 목표를 향해서 매진해 갔던 것을 알 수가 있다.



다시 말하면 가는 길에 어려움이라든가 혹은 귀찮은 일이라든가, 어떤 위험이라던가 그런 것에 대해 일고의 고려도 하지 않고 오직 자기가 향해가는 하나의 목표를 향해서 꾸준히 나간 것을 볼 수가 있다.

뿐만 아니라 그는 인간으로서 가졌던 오직 자기로서의 할 수 있는 일을 끝까지 행한 것이다.



본문에 보면 겟세마네 동산에서 예수가 잡혔을 때 많은 사람들이 무기를 가지고 왔거나 권력의 힘을 가지고 와서 그를 붙잡으려 한 것이다.

그때 예수께서 하신 말씀이 내가 지금 아버지께 원하면 12영(營) 군대를 가진 천사를 오게 해서 너희들을 섬멸해 버릴 수도 있다 말한 것이다.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여기서 營이라 하는 것은 그때 로마군대 레기온이라 하는 것인데 한영(營)이4,000~6,000명이다.

그러니까 12영(營) 이라하면 48,000~72,000명의 천사가 이 땅에 내려 올 수 있었다는 말씀이다.

그러나 예수님은 그런 큰 힘을 쓰지 않았다. 오직 자기가 가지고 있는 힘으로써 만이 걸어갔던 것이다.



요사이 예수님을 믿는 사람들의 태도는 전부가 달라하는 것뿐이다. 구하는 것 뿐이다.

무엇무엇을 해주옵소서 자기는 아무것도 안하고 가만히 앉아서 기도만 하고 있다.

모든 것을 하나님에게 부탁하고 있다. 

이것은 예수님의 길을 모르는 행위이다.



예수님이 12영 군대를 불러서 저들을 섬멸 할 수 있는 그런 지경에 있고 말 한마디만 하면 될 수 있는 일이지만 그러나 그렇게 하지 않았다.

오직 인간으로서 자기가 가지고 있는 정신과 지혜로 그것만 가지고 가야 되겠다는 목표를 향해 매진했던 것이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는다 하는 것은 예수의 생활을 본받는 것이 첫째이다.

예수님의 생활을 본받아야만이 예수인이 되는 것이다.

또한 예수님과 한 형제가 된다 하는 것은 우리가 이 세상에서 삶을 사는 방법, 사는 식이 예수님을 모방해야 되는 것이다.

설혹 완전히 일치는 안된다 하더라도 수학적으로 상사형(相似形)으로라도 예수님을 닮아야 하는 것이다.

그런고로 예수님은 진리의 목표를 항해서 매진하는 길 여기에 있어서 외부의 원조를 받지 않았다.

심지어 하나님의 독생자였지만 하나님의 힘도 있지 않았다.

하나님께서는 이것을 귀엽게 지켜봐 주신 것으로 추정된다.



여러분 하나님께 달라고 기도만 하는 사람이 믿음이 좋은 사람인줄 아는가?

그런 믿음은 아무리 있어보아야 하나님께서는 귀찮을 뿐이다.

자기의 할 일은 조금도 하지 않고 달라고만 하는 것 그것은 예수님의 길은 아니다.

예수님의 정신은 아니다.

예수님이 육체적인 인간으로서 가지고 있는 힘이 있어보아야 그것이 대단한 것은 아니었지만 그러나 예수님은 자기가 가지고 있는 그것으로만이 매진하는 것이다.

이제 그렇게 함으로써 예수께서 이 세상에서 달성한 것이 얼마나 큰지 우리는 알 수 없지만 그가 가실 때에 우리에게 보여주고 완성시켜준 것은 몇 가지 알 수 있는데



첫째로 그는 우리에게 하나님을 보여주었다.

참 하나님을 보여주었다.

예수님이 이 땅에 오시기 전에는 누구도 하나님을 알 수가 없었다.

하나님을 볼 수 도 없었다.

수백 수십의 신들이 나서서 자기가 창조주다 능력 있는 신이다 떠들고 돌아다녔지만 정말로 하나님을 보여준 것은 예수님뿐이다.

예수님은 우리인간이 전혀 알 수 없는 하나님을 본향으로 돌아가시면서 우리들이 알 수 있도록 하게 했고 또 하나님을 보여주었던 것이다.

그런고로 예수께서 제자들에게 분명히 말하기를 나를 본 것이 곧 내 아버지를 본 것이다 단정했던 것이다.

우리는 하나님 전체를 다 볼 수 없지만 예수님을 인식하고 예수님이 걸어간 길을 밝히 파악 할 수 있을 때 그것으로서 우리가 이 세상에 있는 동안에 그 정도의 하나님을 아는 것으로도 충분한 것이다.



둘째로 그는 진리의 문을 우리에게 열어주었다.

이 세상을 떠나는 길에 우리에게 진리의 문을 열어주었다.

예수님이 오지 않았다 하면 우리는 암흑시대에 있을 것이다.

오늘날도 진리의 문이 열려있어서 우리는 희망찬 세계를 파악 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세상인간들은 진리의 문을 피해서 진리의 문을 떠나서 무슨 짓을 하고 있는 지 모를 정도로 되어 있는 것이다.

이제 예수님이 가시면서 지금까지 인류에게 닫혀있던 진리의 문을 열어 주셨다.



세째로 사람이 살수 있는 길을 우리에게 보여주었다.

예수님이 걸어간 길 외에는 인간이 살 수 있는 길은 없다.

이렇게 저렇게 해보아야 결국 죽는 것뿐이다. 멸망하는 것뿐이다.

그런고로 이 세상에서 무슨 짓을 하던지 결국은 망한다.

나는 지금까지 학문을 해왔다. 

학문 중에서도 가장 발달한 수학을 전공하고 있는데 그러나 현재의 수학을 가지고는 물질세계를 정확하게 파악 할 수 없게 되어있다.

수학모델에 맞추어 자연계의 현상을 파악해 보려하고 있지만 지금의 수학으로서는 완전하게 파악할 수 없다.

그래서 지금 대체로 하는 것이 확률적이다.

그런 까닭에 이런 것으로 야기되는 결과가 무엇인가 하면 소련의 체르노빌 원자로 사건 같은 것이 그 하나이다.

또한 소위 지금은 우주시대라 해서 위성을 쏘아 올리고 있는데 가끔 아니 자주 사고를 일으키는 것도 바로 이런 물질세계를 정확하게 파악 못하고 있기 때문인 것이다.

요사이 소위 과학자들이 시험을 해서 진리를 탐구한다 하고 있는데 이런 시험을 가지고는 과학의 원 진리를 파악할 수 없다 단언해 둔다.

지금과 같이 나가면 인류는 심히 위험한 상태에 빠지게 될 것이다.

잘못하면 인간이 순식간에 전멸하는 사건에 빠지게 될지도 모른다.

그런고로 인간들이 지금 하는 일은 전부 죽어가는 길 외에는 별다른 삶의 길은 마련하지 못하고 있다.

오직 예수님만이 우리의 살길을 마련해 준 것이다.



네째로 예수께서 자기목적을 완전히 달성한 것을 알 수가 있다.

예를 들면 요한복음 10:17~18절에 보면 나는 내 생명을 거치(据置)할수도 있고 다시 회수할 수도 있다.

즉 다시 찾을 수도 있다 말한 것이다.

여러분 이런 성경구절을 읽고도 아무런 생각이 없는가?

이런 성경구절을 읽고도 그저 좋은 말씀 이려니 하고 있는데 이와 같은 생각을 갖게 되는 것은 무식하기 때문이다.

나는 내 생명을 거치할 수도 있다 그것은 또 모르겠다.

그럴듯 할지 모르지만 나는 내 생명을 되찾을 수 있다.

죽은 다음에 어떻게 자기 생명을 되찾을 수 있는가? 안 그러한가?

오늘날 예수님을 믿는 사람은 다 머리가 나쁘다.

그러므로 모순이 있어도 모순을 모르고 있다.

나는 생명을 거치(据置)할 수도 있고)다시 쟁취할 수도 있다.

죽은 사람이 어떻게 생명을 다시 건지는가? 생각해 보았는가?



요한10:17~18

(내가 내 목숨을 버리는 것은 그것을 내가 다시 얻기 위함이니 이로 말미암아 아버지께서 나를 사랑하시느니라 이를 내게서 빼앗는 자가 있는 것이 아니라 내가 스스로 버리노라 나는 버릴 권세도 있고 다시 얻을 권세도 있으니 이 계명은 내 아버지에게서 받았노라 하시니라)



이 성경이란 책이 옳은 말 보다는 모순이 더 많은 책이다.

아무리 예수님의 말씀이라 해도 틀린 말은 틀린 것으로 알아야 된다.

나는 예수님이 하신 말씀 중에 한마디라도 잘못된 것이 있다고 하면 오늘 즉시로 예수님 믿는 것을 포기할 것이다.

인간들은 좋은 말할 수 있고 혹 잘못된 말을 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우리의 희망은 곧 예수님이시다.

유일한 존재 예수님이 우리의 희망인 것이다.

그런데 그의 말씀 중 틀린 말이 있다고 하면 안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오늘 요한복음의 말씀은 아주 심각한 말이다.

내가 내 생명을 거치할 수도 있고 죽은 후에라도 내 생명을 건질 수 있다.

다시 말하면 이것은 예수님은 내가 죽은 다음에도 내 생명을 찾을 권리가 있다 그 말씀인 것이다.

죽은 다음에 내 생명을 찾을 권리란 것은 하나님이 살려준다. 그런 이야기가 아니다.



이것은 하나의 진리 속에서 되는 것이다. 이치 속에서 되는 것이다.

내가 내 생명을 거치할 때 그저 거치하는 것이 아니다.

진리의 완수를 위해 내 생명을 던지게 되면 그 진리가 완성된 다음에는 그에게 돌아오는 보수도 진리 속에서 자연적으로 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그러므로 그가 진리 가운데서 원리 속에서 거치한 그의 생명은 그 진리가 완수되면 스스로 자동적으로 돌아오게 되는 것이다.



다섯째로 제자들을 보고 내가 오늘 죽어가지 않으면 어떻게 구약성경을 완수할 수 있는가?했다.

오늘 이 말씀은 대단히 심각하고 중요한 말이다.

그런데 지난 이천년 동안 기독교가 그것을 모르고 있다.

구약의 말을 완수하기 위해서 내가 간다라고 했는데 여기서 완수할 수 있다는 원어는 "플레로오( ‘πληρόω’ )"로 '이루다', '채우다', '충족시킨다'는 뜻이다.

쉬운 말로 말하면 그릇에다 물을 채우다 그런 이야기이다.

이 컵에 물을 채워 넣는다. 충만 시킨다. 그런 말이다.

다시 말하면 구약성경에서 여호와가 말해 논 말을 여호와의 그 말, 그 이치, 그 목적, 그것을 채워준다. 그것을 달성시켜준다. 그 말씀이다.

그러면 무엇이 여호와의 말을 달성시켜준다 하는 것인가?

내가 죽는 것이 구약의 말을 달성시킨다는 것이다 알겠는가?

제자들에게 내가 하늘의 12영 군대를 불러 저들을 없애버릴 수도 있지만 내가 구약의 말을 채워주기 위해서 그렇게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구약성경의 말, 그 목적을 채워주는 것이 무엇인가? 내가 죽는 것이다.



그러면 다시 말하면 여호와의 말, 여호와의 목적이 무엇인가?

그것은 바로 예수님을 죽이는 것이다. 그런 이야기이다.

내가 피살당하는 것이 여호와의 말을 채워주는 것이다 그것이다. 이 말은 예수께서 한번두번 한 것이 아니다. 

성경에 여러 곳에 이 말이 있다.

그런데 세상기독교가 이 말씀을 모르고 여호와신의 말을 하나님의 말이다 믿고 있는 것이다.

이 얼마나 분통스럽고 억울한 일인가?

내가 피살 됨으로서 내가 죽어감으로 여호와의 말이 충족된다.

그러면 여호와의 목적은 나를 죽이는 것이다. 그런 이야기가 된다.

그러면 예수님은 왜 여호와의 목적을 채워주기 위해 죽어갔는가?

하늘의 12영이나 더 되는 천사를 불러 무찌를 수 있다 하면서 왜 여호와의 목적을 채워주기 위해 그런 계획에 그대로 따라갔는가?

그것도 하나의 큰 문제가 되는 것이다.



그러나 예수께서 이 세상에 왔다가는 길에 선과 악을 철저히 가려낸 것이 예수님의 목적이다.

이 세상의 어떤 神도 선과 악을 가릴 수가 없었다.

이 세상을 악한 도적놈들이 성인자리에 올라앉아있고 의인이 짓밟혀 머리조차 둘 곳이 없는 상황인 것이다. 그런 세상인 것이다.

인간세계에서 인간들 뿐 아니라 이 세상에서 가동되고 있는 神들이 있는 상황에서는 더군다나 악과 선은 분간할 수 없게 되어있다. 그런 이야기이다.



구약을 보자 이해하기 힘든 말들이 많은데도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이다 해서 그 말을 옳게 보고 있지 않은가?

내용은 많은 부분이 진리에 부합되지 않는 글인데도 불구하고 그것이 하나님의 말씀이다 해서 신성시되고 옳은 말로 취급 받고 있더라 그런 이야기이다.

그런고로 이것은 무엇을 말하는가 하면 이 세상에 잡신이나 악신과 동거하고 있는 상황하에서는 어느 것이 죄이고 어느 것이 선이며 어느 것이 정의이고 어느 것이 불의인지 도저히 분간할 수 없다 그런 이야기이다.



이제 예수님이 죽어감으로 무엇이 확고히 들어났는가 하면 인간을 물론이려니와 이 세상을 주관하던 신들의 죄상이 들어나게 된 것이다.

다시 말하면 이세상의 죄 가운데 가장 무서운 죄가 예수님을 죽인 죄인 것이다.

이스라엘 神 여호와는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에서 건져내었고 노아의 홍수 때 노아를 살렸고 착한 아브라함의 친구였음으로 나는 착한 神이다 할는지 모르지만 예수님을 십자가에 달린 죄는 이 온 우주를 가지고도 측량할 수 없을 정도의 큰 죄인 것이다.

그런고로 예수님은 죄의 근원을 하나님 앞에서 명백하게 들어내기 위해 그대로 순응한 것이다.

다시 말하면 예수님의 업적 가운데 가장 큰 것은 무엇인가 하면 죄와 의의 경계를 그어놓은 것이다.

그 경계선은 무엇인가? 그가 십자가에 달려 죽은 것이었다.

예수님을 십자가에 달아 죽인 것 보다 더 큰 죄가 없다.

이제 예수님을 십자가에 달아 죽인 인간이나 그 神이나 그 죄를 면치 못할 것이다.



이제 예수님은 우리에게 의(義)의 세계가 어느 것이고 어느 것이 죄의 세계인가 하는 것을 하나님과 우리 앞에 확실히 보여준 것이다.

그런고로 예수께서는 모든 것에 있어서 그의 삶과 그의 돌아가신 것 이 모든 전부가 그의 일 모두가 성공이었고 승리였던 것이다.



그를 알지 못하는 것들이 그를 죽이고 나서 자축했을지 모르지만 그러나 결과는 그 반대였다.

예수님은 그의 말씀대로 그대로 다시 사신 것이다.

그것이 바로 승리의 삶 자체였다.

이제 우리들도 예수님의 발자취를 따라가 승리의 생활을 쟁취해야 할 것이다.



백천(白泉) 김준식

(PYK)



 
 

Total 459
번호 설교제목 설교일자 성경구절 글쓴이 조회
309 신의 심판 1986.09.28 롬02:12~16 관리자 1210
308 신의 뜻 1987.11.15 마16:21~23 관리자 1142
307 승리의 예수님 1986.05.11 마26:47~54 관리자 1202
306 손실 없는일 1990.08.19 마19:16~30 관리자 1156
305 속고 있는자 1989.01.01 마07:21~23 관리자 1175
304 소경과 예수님 1990.09.23 요05:39~47 관리자 1247
303 세례요한의 사명 1988.07.24 마11:02~19 관리자 1603
302 성령과 예수님 1990.08.26 눅04:14~24 관리자 1144
301 선별 1992.04.19 마13:47~52 관리자 1036
300 선물의 차이 1989.08.20 요04:07~15 관리자 1678
299 생활의 의무 1988.02.07 마21:33~46 관리자 1084
298 생활의 원리 1988.12.11 마06:25~34 관리자 964
297 생명의 빛(2) 1987.08.23 요08:12 관리자 1035
296 생명을 주는자 1989.10.22 요05:21 관리자 1049
295 생명을 가진자 1989.09.10 요05:25~29 관리자 108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교회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예배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