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산교회
 
작성일 : 16-08-26 08:11
설교제목 : 하나님께 나아갈수 있는 유일한길
 설교일자 : 1986.04.06
 KEY WORD : @ 아버지 집 거처 예비 길 진리 생명
 성경구절 : 요14:01~07
 관련구절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067  


01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02 내 아버지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일렀으리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러 가노니 

03 가서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면 내가 다시 와서 너희를 내게로 영접하여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

04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너희가 아느니라 

05 도마가 이르되 주여 주께서 어디로 가시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거늘 그 길을 어찌 알겠사옵나이까 

0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07 너희가 나를 알았더라면 내 아버지도 알았으리로다 이제부터는 너희가 그를 알았고 또 보았느니라



---------------------------------------------------------------------------------------------------------



오늘 본문 중에 모르는 말이 있다 첫째로 14장 2절부터 보면 "내 아버지의 집에 거할 곳이 많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일렀으리라."

본문에서 한글 성경에 “그렇치 않으면”• “εἰ δὲ μή”에서 한글 성경은 “만일(if)”의 단어 번역을 생략했고 “거처를 예비하러 가노니”와 “그렇치 않으면 너희에게 일렀으리라”를 “호티”의 접속사를 무시하고  번역을 하여 두개의 절의 앞뒤 문구가 잘 연결이 되지 않도록 되어있다 .  

따라서 2장의 정확한 번역은 “나의 아버지의 집에 있을 곳들이 많이 있노라. 만일 그렇지 않다면 장소를 준비하러 간다고 그대들에게 말하였으리라.” 이렇게 번역 된다. 



이와 같이 종종 중요한 곳에서 잘못된 번역으로 이해하기 힘든 경우가 발생하는 것이다. 

예를 들면 주기도문에서 보면 오늘날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옵소서 했는데 ” 일용한”은 원어에 “에피우시오스” 로서 ”매일의, “일용한”,”삶의 필요한 양식”의 뜻이 있고 마태6:11절의 일용한”으로 해석된 부분은 “절대적으로 삶의 필요한”으로 해석됨이 적절한 번역이다 . 

따라서 “절대적으로 필요한 그 떡(알토스)이 된다 .



그러니까 절대적인 그 떡 한 덩어리 이것은 틀림없이 예수님 자신을 가리키는 것이다.

그런고로 이것은 유일한 그 떡이다. 그런 말이다.

그러나 오늘날 전 세계 기독교가 그것을 모르고 있다.

이와 같이 희랍어란 것이 영어번역의 원전이고 이 희랍어는 고전을 여러 방법으로 살펴서 보기 전에는 번역을 제대로 할 수 없는 것이다.

이렇게 성경의 주요한 곳이 종종 틀리거나 삽입되어 있는 것이다.



여기서 예수께서 내가 간다는 말씀이 대단히 중요하게 강조되어 있다. 

왜 가는가? 가는 것이 무엇인가 하면 우리들이 있을 곳을 예비하기 위해 간다는 말씀이다.

있을 곳이 아버지의 집에는 많다. 

있을 곳이 많은데 그 가운데서 너희들이 있을 곳을 예비해야 한다.

다시 말하면 배급을 받아야 된다. 그 말인 것이다.

천국에 장소가 넓지마는 너희들이 갈 곳을 받아두지 않으며 갈수가 없다는 것이다.

그런고로 이 나라는 예수님 전에는 없었고 예수께서 이 땅에 오심으로 말미암아 생길 수 있는 나라를 의미하는 것이다.

내가 가서 너희들이 있을 곳을 마련해 준다 예비를 해두어야 되겠다.

예비를 한 다음에는 다시 와서 너희들을 데려 갈 것이다. 

줄거리는 그런 이야기이다.



그런데 여기서 가장 중요한 말은 무엇인가 하면 본문에서 마지막 말이다.

마지막 말은 나는 길이요 나는 진리요 다음에는 나는 생명이다. 이 세 가지를 말씀하셨다.

다시 말하면 너희들이 갈 곳을 준비해 놓고는 너희들을 데려갈 텐데 그 갈수 있는 길의 인도자는 누구냐 하면 나 예수라는 것이다.

또 예수께서 자기를 설명하는데 몇 가지가 있다.

오늘 여기서는 나는 진리요 생명이다 했고 또 다른 곳에서는 나는 빛이다. 나는 떡이다라고 하셨다.

그러면 여기서 보면 조건이 있다.



다시 말하면 내가 가서 예비한 곳으로 갈려면 첫째로 살아야 된다. 죽은 사람은 못 간다.

천국에는 죽어서 시체가 가는 곳은 아니다. 살아야 가는 곳이다.

내가 늘 하는 말이지만 창조주가 인간을 창조한 다음에는 이 세상에서 사는 시간의 제한을 둔 것이다.

인간이 아무리 오래 살아야 120년 정도이다.

보통은 70-80을 전후해서 죽는다. 

그 후에는 존재가 없는 것이다.

그렇게 만들어졌기 때문에 사람으로서는 절대로 천국에 못 간다.

그런고로 여기서 예수께서 하신 말씀은 나는 생명 이다라는 것이다.

내 생명을 가진 자연계의 생물로서는 생명이 아니다.

그곳은 하나님께서 다시 준비해준 새 생명을 가진 사람 외에는 갈수가 없다.



그러면 그 새 생명을 우리는 가져야 되고 다음에는 그 생명이 먹고 사는 양식이 필요하다.

그 양식이란 것이 주기도문에서 나온 것과 같이 ‘에피수시안 호알톤’이다. 그 떡이다.

그 떡을 먹기 전에는 생명이 유지될 수 없는 것이다.

그런고로 오늘 여기 예수께서 저 새로운 세계로 가는 데는 새로운 생명이 유지되는 데는 그 떡을 먹어야 되는데 그 떡은 예수님이시다.

또 이 떡은 무엇인가 하면 진리인 것이다.



우리가 천국에 가거나 못가거나 영생을 하고 못하는것 이런것은 모두 다 진리 속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하나의 종교생활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다.

예수님을 잘 믿느니 부처를 잘 믿느니 이렇게 믿는 것을 가지고 우리의 인생문제가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우리가 이 우주의 모든 것을 보면 다 이치가운데서 원칙가운데서 되어가는 것이다.

그 진리를 우리가 습득하고 그 진리를 바라보고 그 진리를 느끼는 것이 오늘 우리들이 해야 할 일인 것이다.

우리의 생활 중에서 그 진리를 파악해야 되는 것이다.

그것이 예수님을 떡으로 먹는 우리의 자세인 것이다.



오늘 본문의 마지막 말은 대단히 힘든 말이다.

나를 통하지 않고는 아버지께 갈수 없다 한 것이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인데 그런고로 나를 통하지 않고는 내 아버지께 갈수가 없다.

또한 내 아버지와 나는 하나이다.

여러분 분명히 말해둔다. 하나님은 인격이 아니다.

온 세계기독교가 지금 하나님을 인격의 神으로 믿고 있다.



하나님은 인격이 아니시다.

다시 말하면 예수께서 이 세상에 와서 가르친 말을 통합해 보면 이 세상에 오기는 육체로 왔지마는 자기의 본질은 인격이 아니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라고 말씀하는 것은 인격을 말씀하는 것이 아니다.

따라서 내 아버지도 인격적인 그런 神은 아니다.

인격으로 우상화해서 믿는 그런 신은 아니다는 것이다.

하나님은 예수님과 마찬가지로 진리요 생명이요 인간이 살아갈 수 있는 모든 원칙을 비쳐주는 빛이요 길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하시는 말씀이 나를 통하지 않고는 절대로 아버지께 갈 수가 없다.



이것이 대단히 중요한 이야기 이다.

예수님을 모르면 아버지를 모른다는 것이다.

나를 통해서만 내 아버지 하나님을 알 수가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심각한 문제에 부딪히는 것이다.

과거에 이스라엘 사람들이 섬기는 神은 예수님이 아니라도 잘 알 수가 있다.

이 구약성경은 책 권수만 하더라도 39권이나 된다.

신약에서 예수님의 말씀을 기록한 책은 4권에 지나지 않는다.

또한 페이지 수를 보더라도 구약이 몇 백배나 더 되는 것이다.

또한 옛날 이스라엘 민족이 섬기는 그 神에 대한 성격이라던가 그 존재라든가 그 능력이라든가 이것이 너무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그런고로 예수님이 아니더라도 충분히 알 수가 있다.



시내산에서 그 神이 직접 말했고 주전 8세기부터 전하던 예언자들의 말도 그 神이 직접 한 말이다.

옛날 이스라엘 사람들이 섬기는 이스라엘의 왕이요 이스라엘의 아버지요 지도자요 이스라엘의 조상인 그 神은 예수님의 말이 아니더라도 너무 잘 알고 너무나 자세히 기록되어 있다.

그런데 예수님은 오늘 아침 나를 모르면 내 아버지를 모른다.

그것은 바로 내 아버지와 이스라엘 사람들이 자기들의 神이라는 여호와와는 다르다는 것을 분명하게 밝혀주었다.

이스라엘의 아버지와 예수님의 아버지는 다르다는 것을 말하고 있는 것이다.

예수님이 탄생하기 전에도 이스라엘 사람들은 자기조상 神에 대해 잘 알았다.

옛날 모세가 예수님이 없었더라도 여호와를 잘 알았다.

이사야는 어떠한가?

호세아, 예례미아 등 많은 선지자들이 예수님이 탄생하기 전에 자기들의 神을 받들고 너무나 잘 알고 있지 않았던가?

그 신과 오늘 아침 예수님이 분명하게 밝혀준 나를 통하지 않고는, 나를 알지 못하면 내 아버지도 모른다 한 그 예수님의 아버지와는 분명히 다르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온 세계 기독교가 지금 어떻게 되어 있는가?

예수님이 아니더라도 잘 아는 여호와 神을 예수님의 아버지로 덮어 씌우고 있지 않은가?



나는 이 세상에서 존경하는 사람이 없다.

오직 예수님만 존경하고 예수님만 알고 싶은 심정이다.

그가 애굽에서 태어나 갈릴리에서 시작되는 그의 온 행적을 일일이 살펴보면서 늘 마음속에 생각한다.

우리가 예수님을 알게 되면 그의 아버지를 짐작할 수 있는 것은 자연의 이치이다.

하나님을 아는 유일한 방법은 예수님을 아는 것 외에 방법이 없다.

다른 어떤 사람의 말이나 기록이 우리에게 도움을 주는 것이 아니다.

우리는 오늘날 어리석게도 다른 신을 가지고 예수의 아버지라 하고 있다.

예수님을 알아야 예수님의 아버지를 알 수 있는 것이다.

예수께서 이 세상에 남겨둔 말이 얼마 되지 않는다.

그러므로 이것만이라도 확실히 파악해서 우리의 마음속에 가지고 있어야 한다.



백천(白泉) 김준식

(PYK)



 
 

Total 459
번호 설교제목 설교일자 성경구절 글쓴이 조회
354 예수님의 본원 1988.10.23 요01:01~05 관리자 1252
353 하나님께 나아갈수 있는 유일한길 1986.04.06 요14:01~07 관리자 1068
352 예수님의 목적은 전도가 아니였다 1987.10.18 마15:21~28 관리자 1099
351 하나님께서 심지 않은나무는 뽑히느니라 1986.03.30 마15:01~13 관리자 1216
350 예수님의 모습 1987.02.08 요17:01~05 관리자 1025
349 하나님을 아는길 1981.07.12 눅10:17~24 관리자 994
348 예수님의 만찬 1992.10.18 막14:22~26 관리자 1060
347 하나님을 아는일(2) 1990.12.23 요14:01~14 관리자 1054
346 예수님의 권위 1993.05.23 요08:01~11 관리자 1015
345 예수님의 계명 1987.02.01 요15:01~17 관리자 1404
344 하나님이 심으신 나무 1989.05.07 마15:01~13 관리자 1104
343 예수님에 대한 신뢰사항 1994.07.31 요10:31~39 관리자 1078
342 하나님을 아는일(1) 1989.10.15 요05:01~24 관리자 1245
341 예수님안에 사는일 1990.09.30 요07:37~39 관리자 1271
340 하늘에서 온 예수님 1994.07.10 요06:25~40 관리자 1182
 1  2  3  4  5  6  7  8  9  10    

교회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예배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