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산교회
 
작성일 : 16-09-08 08:14
설교제목 : 예수님의 재현
 설교일자 : 1993.09.05
 KEY WORD : @ 근심 거할곳 길 진리 생명 아버지
 성경구절 : 요14:01~14
 관련구절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230  


01 너희는 마음에 근심하지 말라 하나님을 믿으니 또 나를 믿으라
02 내 아버지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그렇지 않으면 너희에게 일렀으리라 내가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러 가노니
03 가서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면 내가 다시 와서 너희를 내게로 영접하여 나 있는 곳에 너희도 있게 하리라
04 내가 어디로 가는지 그 길을 너희가 아느니라
05 도마가 이르되 주여 주께서 어디로 가시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거늘 그 길을 어찌 알겠사옵나이까
06 예수께서 이르시되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07 너희가 나를 알았더라면 내 아버지도 알았으리로다 이제부터는 너희가 그를 알았고 또 보았느니라
08 빌립이 이르되 주여 아버지를 우리에게 보여 주옵소서 그리하면 족하겠나이다
09 예수께서 이르시되 빌립아 내가 이렇게 오래 너희와 함께 있으되 네가 나를 알지 못하느냐 나를 본 자는 아버지를 보았거늘 어찌하여 아버지를 보이라 하느냐
10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는 내 안에 계신 것을 네가 믿지 아니하느냐 내가 너희에게 이르는 말은 스스로 하는 것이 아니라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셔서 그의 일을 하시는 것이라
11 내가 아버지 안에 거하고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심을 믿으라 그렇지 못하겠거든 행하는 그 일로 말미암아 나를 믿으라
12 내가 진실로 진실로 너희에게 이르노니 나를 믿는 자는 내가 하는 일을 그도 할 것이요 또한 그보다 큰 일도 하리니 이는 내가 아버지께로 감이라
13 너희가 내 이름으로 무엇을 구하든지 내가 행하리니 이는 아버지로 하여금 아들로 말미암아 영광을 받으시게 하려 함이라
14 내 이름으로 무엇이든지 내게 구하면 내가 행하리라



----------------------------------------------------------------------------------------------------------



오늘 예수께서 제자들을 보고 내가 아버지께로 가면 너희가 있을 곳을 준비하겠다는 말을 했을 때 도마가 "주께서 어디로 가시는지 우리가 알지 못하거늘 그 길을 어찌 알겠사옵니까" 라고 말한 것이다.
이때 예수께서는 그동안 늘 하던 말을 반복해서 말하셨다.
"나는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다"라고 말씀하셨다
예수께서는 요1장 4절에 ‘생명은 사람들의 빛’이라고 표현 하셨다.
이 생명이란 말은 명사형으로도 쓰이지만 역시 동사로도 쓰이는 말이다.
히브리말로 ‘빛’이라는 말은 '오르( אוֹר )'라  하며 희랍어로는 ‘포스( φῶς)' 로 '오르'의 역어이다.
이 말은 영어로나 우리나라 말로 표현하기 힘든 심각한 말이다.
그래서 예수께서 "나는 빛이다." 라는 것을 늘 일러준 것이다.
예수님은 "나는 길이요,진리요 생명이다." 말씀하시고 ‘그 생명은 사람들의 빛’라고 본인 자신을 표현 하신 것이다.
이‘빛’이라는 말은 명사로 쓰일 뿐만 아니라 밝게 한다, 알리게 한다, 인식하게 한다 이런 동사로도 쓰이는 말이다.
그래서 내가 이제 가면 너희가 있을 곳을 준비해서 다 너희도 그곳에 가고 또 내가 아버지 안에 있고 아버지도 내 속에 있어서 오늘 내가 하는 일이 하나님 아버지가 하는 일이나 같다 하는 것을 말해 주는 것이다.
아버지가 계신 집에 거할 곳이 많아서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준비하겠다는 것이다.



이전에도 말했듯이 인간은 나면서부터 가는 길이 있다.
이것은 정해져 있어서 안 갈래야 안 갈 수 없는 길이다.
그 길이 죽음의 길 사망의 길인 것이다.
이 세상에서 아무리 노력해도 결과적으로 죽음을 피할 수 없고 인간의 길의 끝은 언제나 죽음인 것이다.
그래서 예수께서 ‘나는 길이다’ 하신 것이다.
예수님이 말하는 길이란 이 세상 사람들이 거쳐야하는 그 길이 아니라 새로운 길을 말하는 것이다.
그래서 예수님은 자기가 생명의 길이라고 하신 것이다.
내 길을 따라오면 영생의 존재로서 이 세상에 있을 수 있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다.
그런고로 우리가 자연적인 길을 가다보면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이 갈 수 밖에 없게 된다.



그런데 오늘 예수님은 우리에게 너희가 있을 곳을 준비해 둔다는 것이다.
그리고 "아버지와 나는 언제든지 하나이며 내가 그 속에 있고 아버지가 내 안에 있어서 내가 하는 말은 스스로 하는 것이 아니라 아버지께서 내 안에 계셔서 그의 일을 한다’라고 말씀하셨다."
그런데 빌립이 말하기를 우리는 지금 당신을 보고 있지만 아버지는 못 보았으니 보여달라고한 것이다.
그때 예수께서 나를 알면, 나를 인식하면 아버지를 아는 것과 꼭 같다고 하신 것이다.
예수께서 입는 옷, 예수님의 얼굴을 보고서 예수님을 안다고 해서는 안 된다.
빌립은 예수님을 직접 보았고 예수님이 입는 옷을 보았으나 예수님을 제대로 깨닫지 못한 것이다.
예수께서 계속해서 아버지가 내 안에 있고 나도 아버지 속에 있음으로 내가 한 행동이나 말이 바로 아버지께서 시켜서 한 것이라고 이야기했지만 아버지를 보여달라 한 것이다.
예수님의 제자 도마나 빌립은 적어도 예수께서 이 세상을 떠나기 직전까지 식사를 같이 하며 잠자리를 같이 하고 다녔으면서도 여전히 예수님을 잘 인식을 못하고 있었던 것이다.



예수님은 내가 하는 일 전부가 아버지가 내 안에 있어서 해주는 일이다라고 하시면서 말씀하시기를 나를 분명히 알게 되면 내가 한일보다 너희가 더 큰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씀하신 것이다.
내가 한 일보다 너희가 이 세상에서 더 큰 일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그것은 무슨 말인가?
그것은 시대가 달라지다 보면 나보다 더 큰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런 말이다.
예수께서 하신 일은 조그만 유대땅에서 한 민족앞에서 행한 일이다.
그런고로 세상이 커지고 시대가 달라지면 너희는 나보다 더 큰일을 해야 된다 그런 이야기이다.



그래서 예수께서 예로 든 것이 무화과나무를 보고 다시는 이 나무에서 열매를 먹을 사람이 없을 것이다 했을 때 그 나무는 즉시 말라죽기 시작한 것이다.
제자들은 놀랬었다.
그러나 예수께서 하시는 말씀이 너희는 이 정도가 아니라 여기에 있는 이 산이 들리어 바다에 던지게도 할 수 있느니라고 하신 것이다.
이 무화과나무가 말라죽는 정도가 아니라 이 옆에 있는 산이 들리어 바다에 던져지리라 하면 이루어 질 것이다라고 말씀 하신 것이다.
우리는 이 말을 과장해서 했다고 보면 안 된다.
우리는 여기서 분명히 규명하고 알아야 될 것이 있다.
예수께서 하신 말씀은 너희는 내가 한일보다 더 큰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또 어떻게 따지고 보면 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제 세상을 살아온 것 가만히 돌아 볼 때, 우리 인간사회에서 급격히 달라진 것이 무엇인가?
그것은 다름 아닌 과학(Science)이다.
과학의 발달인 것이다.
이것이 인류에게서 놀랄 만한 일인 것이다.
그런데 이 과학의 발달이 언제부터인가?
많이 잡아도 몇백년밖에 안 된다.
내가 보기에는 과학의 시조를 아이작 뉴톤이라고 보는 것이다.
그렇다면 한 3백여년정도밖에 안 되는 것이다.
이 세상에 과학이 발달하면서 인간사회에 급작스런 변화가 불어닥친 것이다.



그러면 인간이 이 땅위에 나타난 그 역사가 얼마나 오래인지 시간적으로 측정할 수 없을 정도로 오래 되었다.
여호와 종교가 이 땅에 생긴 것만 해도 3500년 전인 것이다.
그것이 오늘날 기독교로 이어져 내려오고 있는데 그동안 무엇을 했는가 이다.
기독교라 하는 것이 시초부터 지금까지 무엇을 했는지 살펴보면 수 많은 전쟁이 역사적으로 있었다.
이 세상에서 일어난 큰 전쟁 적은 전쟁도 기독교가 관련된 전쟁이 많았던 것이다.
그런데 왜 과학만이 최근에 발달하게 되었는가 또는이렇게 늦게 출발되었는가 하는것이다.
그렇다고 해서 사람들의 머리가 특별히 좋아졌는가 하면 그렇지 않다.
아니 오히려 머리는 더 나빠진 것일지도 모를 일이다.



옛날 석가나 공자, 또 이스라엘의 모세 같은 사람은 인간적으로 아주 훌륭했던 것이다.
따라서 이상한 것이다. 인간이 암흑 속에 살아오다 새로운 빛으로 새로운 시대가 도래한 것이 기껏해야 3백년 정도인 것이다.
이것이 누구의 까닭이겠는가. 내가 보기에는 예수님 때문인 것이다.
예수께서 과학의 발달을 조정하신 것이다.
이것은 예수께서 작정한 시기를 통해 과학의 발달을 실현해 온 것이다. 이것은 무슨 까닭인가?
그것은 이 세계의 말세가 가까워 왔음을 입증해주는 것이다.
이제 인류에게 과학적 지능, 과학적 지식을 넣어준 것은 인간으로 하여금 이 태양계 내에서 물질세계를 확실히 인식시키기 위한 것이다.
이 물질세계를 확실히 인식한 다음에 저 세계 영생의 세계를 인식시킬려고 한 것이다.



예수께서 부활한 후 당시의 제자들은 예수님이 곧 올 것으로 본 것이다.
제자들은 얼마 안 있으면 이 세상에 내려와 이스라엘의 큰 왕국을 건설할 것으로 기대했던 것이다.
예수께서 곧 오신다 했지만 예수님의 하루는 이 세상에서 지구의 자전하는 하루가 아닌 것이다.
예수께서 생각하는 시간은 지구가 공전과 자전을 하면서 발생되는 시간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예수님은 지금까지 기다렸다가 인간으로 하여금 물질세계를 인식하도록 만들어준 것이다.
물질세계를 인식한 다음에 영적세계를 인간에게 보여주는 기회를 주는 것이다. 그런 이야기인 것이다.
인간이 물질세계도 모르면서 영적세계를 인식할수 없는 것이다.
그것은 인식에서 완벽 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므로 지금 이 세상의 과학의 발달은 이것이 어느 면으로 보면 인간에게 행복을 주기도 하지만 다른 면으로 보면 인간으로 하여금 하나님이 만들어 놓은 물질의 법칙, 물질의 원칙, 물질의 운동, 작용현상 등을 인식하도록 하는 것이다.
인식한 다음에 하늘나라와 영생의 세계의 법칙을 알게 되어야만 인간으로서 하나님께 감사하고 예수님이 말하는 아버지의 존재를 확실히 인식하게 되는 것이다.
과학이 어떻게 갑자기 발달하게 되었는가 이것은 예수께서 사람에게 준 통찰력(insight)이고 지시인 것이다.
이것은 조금전에도 말했듯이 예수가께서 이 세상에서 아무것도 모르는 무지한 사람들은 하늘나라 거처로 옮겨 져도 감사함을 모르고 하늘나라의 원리를 알 수 없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인간이 물질의 법칙을 인식한 다음에 영적세계로 가면 영적세계의 영광스러움이나 영원성이 모든 것을 감사히 받아들일 수 있고 완전히 인식 할 수가 있는 것이다.
그런고로 예수님은 우리에게 약속한대로 너희는 나보다 더 큰일을 할 수 있다 말한 것이 어디에 있는가?
그것은 예수께서 하신 일을 보면 오늘날 우리 과학시대에 할 수 있는 일들의 표본인 것이다.
예수님은 태어날 때부터 소경인 사람에게 볼 수있게 해 주신 것도 하나의 기적으로만 보아서는 안 된다.
이것이 장차 너희들이 할 수 있는 일들이라는 것이다.



예수님이 부활하시고 제자들에게 보이시고 다시 하늘로 올라가시거나 공생애 기간에 떡 다섯 개와 물고기 두 마리로 수 많은 사람들을 먹게 하였던 일 이 모든 것을 장차 과학시대가 오면 할 수 있다고 예수님이 분명히 말씀해 주신 것이다.
실제로 우리는 과학시대에 있으면서 예수님이 하신 일의 몇 배, 몇 백배 큰일을 할 수 있는 시대가 오고 있음을 보고 있는 것이다.
예수님이 하신 말씀 그대로 틀림없이 되어 가는 것을 보고 있다.
그런고로 이상하게도 지금부터 삼백여년 전부터 갑자기 과학이 발달한 것을 느껴야 한다.
이것이 하나의 기적인 것을 느껴야 하는 것이다.
이 일은 예수께서 우리에게 약속한대로 해주지 않았더라면 이렇게 될 수가 없는 것이다.
예수님이 분명히 말씀하기를 "너희는 나보다 더 큰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백천(白泉) 김준식

(PYK)


 
 

Total 459
번호 설교제목 설교일자 성경구절 글쓴이 조회
369 예수님의 행적 1993.07.11 요10:31~40 관리자 1123
368 천국에서 필요한자 1986.08.24 요12:20~26 관리자 1028
367 예수님의 행동 1993.07.18 요11:01~16 관리자 983
366 천국의 시작 1994.03.20 막01:14~15 관리자 1014
365 예수님의 재현 1993.09.05 요14:01~14 관리자 1231
364 천국의 학자 1990.09.09 마13:47~52 관리자 964
363 예수님의 완수 1987.08.16 요10:17~18 관리자 1113
362 천국이 가까이 왔다. 1988.06.05 마04:17 관리자 2439
361 예수님의 아버지 되는 신 1990.10.07 요08:31~58 관리자 1622
360 천부의 증거 1993.03.21 요05:30~39 관리자 1086
359 예수님의 시대 1993.03.14 요05:25~29 관리자 998
358 예수님의 성전소탕 1988.04.03 요02:13~22 관리자 1184
357 탐구자 1988.03.20 마07:07~29 관리자 1056
356 예수님의 살과 피 1994.01.09 막14:17~25 관리자 1201
355 필요없는 존재 1989.07.23 마21:18~22 관리자 1100
 1  2  3  4  5  6  7  8  9  10    

교회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예배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