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산교회
 
작성일 : 17-07-14 19:08
설교제목 : 하나님의 법과 유대인들의 법
 설교일자 : 1980.11.23
 KEY WORD : @ 간음 음욕 이혼 증서 음행 맹세
 성경구절 : 마05:27~48
 관련구절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1,751  


27 또 간음하지 말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28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음욕을 품고 여자를 보는 자마다 마음에 이미 간음하였느니라 
29 만일 네 오른 눈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빼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며 
30 또한 만일 네 오른손이 너로 실족하게 하거든 찍어 내버리라 네 백체 중 하나가 없어지고 온 몸이 지옥에 던져지지 않는 것이 유익하니라 
31 또 일렀으되 누구든지 아내를 버리려거든 이혼 증서를 줄 것이라 하였으나 
32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누구든지 음행한 이유 없이 아내를 버리면 이는 그로 간음하게 함이요 또 누구든지 버림받은 여자에게 장가드는 자도 간음함이니라 
33 또 옛 사람에게 말한 바 헛 맹세를 하지 말고 네 맹세한 것을 주께 지키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34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도무지 맹세하지 말지니 하늘로도 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의 보좌임이요 
35 땅으로도 하지 말라 이는 하나님의 발등상임이요 예루살렘으로도 하지 말라 이는 큰 임금의 성임이요 
36 네 머리로도 하지 말라 이는 네가 한 터럭도 희고 검게 할 수 없음이라 
37 오직 너희 말은 옳다 옳다, 아니라 아니라 하라 이에서 지나는 것은 악으로부터 나느니라 
38 또 눈은 눈으로, 이는 이로 갚으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39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3)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라 누구든지 네 오른편 뺨을 치거든 왼편도 돌려 대며 
40 또 너를 고발하여 속옷을 가지고자 하는 자에게 겉옷까지도 가지게 하며 
41 또 누구든지 너로 억지로 오 리를 가게 하거든 그 사람과 십 리를 동행하고 
42 네게 구하는 자에게 주며 네게 꾸고자 하는 자에게 거절하지 말라 
43 또 네 이웃을 사랑하고 네 원수를 미워하라 하였다는 것을 너희가 들었으나
44 나는 너희에게 이르노니 너희 원수를 사랑하며 너희를 박해하는 자를 위하여 기도하라 
45 이같이 한즉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아들이 되리니 이는 하나님이 그 해를 악인과 선인에게 비추시며 비를 의로운 자와 불의한 자에게 내려주심이라 
46 너희가 너희를 사랑하는 자를 사랑하면 무슨 상이 있으리요 세리도 이같이 아니하느냐  
47 또 너희가 너희 형제에게만 문안하면 남보다 더하는 것이 무엇이냐 이방인들도 이같이 아니하느냐 
48 그러므로 하늘에 계신 너희 아버지의 온전하심과 같이 너희도 온전하라



-------------------------------------------------------------------------------------------------------



예수께서 과거에 유대인들이 가지고 있던 법, 즉 여호와로부터 받은 법과 자기가 말하는 하나님의 법을 비교대조를 해서 말해준 것이 있습니다.
오늘 여기 마태복음 5장 27절부터 48절까지도 여기에 해당됩니다.



첫째는 여인을 보고 음욕을 품는 자마다 마음에 이미 간음을 범했다는 것입니다.
마음속에 음욕을 품었지마는 실제로 간음죄를 범하지 않았으면 괜찮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그건 그렇지 않습니다.
그런데 여기서 마음으로 번역이 되었는데 이것은 원어로는 ‘카르디아’로 중심, 핵심이라는 말입니다.
인간의 핵심 속에서 그런 음욕을 품었으면 이것은 간음을 범한 것입니다. 
단지 육체적으로 간음을 했느니 안했느니 하는 것은 그의 영혼하고, 심령하고는 별 관계가 없습니다.
그 심령 속에 음행의 생각을 가졌더라면, 법과 이치와 진리를 어겨서 동물과 같이 덮어놓고 야욕을 품었다 하면, 그것은 자기 자신의 핵심이 이미 죄를 범한 것입니다.
요즘 젊은 사람들이 이런 것을 잘 모를 것입니다마는, 마음속에 가지는 이 음욕, 다시 말하면 이성을 보고 덮어놓고  음욕을 가지는 것은 더러운 증오나 살인하고 꼭 같습니다.
그래서 예수께서 마음에, 중심에, 핵심에 음욕을 품은 것은 이미 간음을 범한 것이라고 말합니다.
다시 말하면, 이 음욕 행위는 상대방을 극히 증오하거나 살인하는 거와 마찬가집니다.
또한  이 음욕을 품는다 하는 것은 자기 자아를 죽이는 독사와 같은 행위라는 것을 알아야 되는 것입니다.



이 음욕은 이혼의  알맹이와 같은 것입니다.
이 음욕의 씨가 자라면 이혼이라는 열매를 맺게 되는 것입니다.
신명기 24장 1절부터 4절에 보면, 여자에게 글자 한 자만 써주고 이 여자는 내게 속한 여자가 아니다 이렇게 말만 해버리면 간단히 그 여자를 내 쫓을 수 있다는 것입니다.
이것이 여호와가 모세를 통해서 이스라엘 백성에게 준 헌법입니다. 
예수께서 하신 말씀은 음행 이외에는 절대로 이혼 못한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이 혼인의 원칙이라 하는 것은 하나님께서 짝지어 주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것은 마태복음 19장3절부터 8절에 보면 그 말씀이 쓰여 있는 것입니다.
예수께서 여기서 하신 말씀은 이혼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단지 거기다 간음이라는 예외를 말씀해 준 것 같지마는 그것은 예외가 아닙니다.
이 간음이라 하는 자체가  결혼 행위를 파기했기 때문에 이미 간음 됐으면 그것은 부부간이 안 되는 것입니다.
결혼이 파기됐기 때문에 이혼해도 괜찮다 하는 말이지 그 외에는 절대로 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신명기24:1~4
(사람이 아내를 맞이하여 데려온 후에 그에게 수치되는 일이 있음을 발견하고 그를 기뻐하지 아니하면 이혼 증서를 써서 그의 손에 주고 그를 자기 집에서 내보낼 것이요 그 여자는 그의 집에서 나가서 다른 사람의 아내가 되려니와 그의 둘째 남편도 그를 미워하여 이혼 증서를 써서 그의 손에 주고 그를 자기 집에서 내보냈거나 또는 그를 아내로 맞이한 둘째 남편이 죽었다 하자 그 여자는 이미 몸을 더럽혔은즉 그를 내보낸 전남편이 그를 다시 아내로 맞이하지 말지니 이 일은 여호와 앞에 가증한 것이라 너는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네게 기업으로 주시는 땅을 범죄하게 하지 말지니라)


마태19:2~7
(바리새인들이 예수께 나아와 그를 시험하여 이르되 사람이 어떤 이유가 있으면 그 아내를 버리는 것이 옳으니이까 예수께서 대답하여 이르시되 사람을 지으신 이가 본래 그들을 남자와 여자로 지으시고 말씀하시기를 그러므로 사람이 그 부모를 떠나서 아내에게 합하여 그 둘이 한 몸이 될지니라 하신 것을 읽지 못하였느냐 그런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 하시니 여짜오되 그러면 어찌하여 모세는 이혼 증서를 주어서 버리라 명하였나이까 예수께서 이르시되 모세가 너희 마음의 완악함 때문에 아내 버림을 허락하였거니와 본래는 그렇지 아니하니라) 



제가 본래 이 구약을 오랫동안 연구한 사람입니다마는 유대인들의 율법은  세계 어느 나라 법에 비교를 하든지 간에 가장 떨어지는 가장  졸렬하고 유치한 법이라고 볼 수 있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옛날 우리나라에서도 대전통편이라고 하는 그런 법률 책이 있습니다.
그 법률 책에는 이혼 할 수 있는 규정이 있습니다.
거기는 칠거지악이라고 돼있는데, 이혼할 수 있는 일곱 가지 조건가운데는 자세히 잘 기억이 안 납니다마는
첫째로 아내가 부모를 순종하지 않았을 때,
다음에는 자식이 없었을 때,
다음에는 여자가 질투를 할 때 이혼할 수가 있습니다.
다음에는 아주 몹쓸 악질 병이 있을 때,
또 그 다음에는 여자가 말이 많으면, 말썽이 많으면 이혼할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이와 같이  일곱 가지 정도가 있지 않으면 이혼할 수 없게 돼있습니다마는 여호와가 모세를 통해 준 법에는 무조건적입니다. 
이유가 있었건 없었건 살다가 살기 싫으면 종잇장에다가 글 한 줄 써서는 너 가라고 하면 무조건 가야되는 것입니다.
오늘날 교회가  예수께서 가르친 하나님의 법과 이런 법을 한데 합쳐서 다 하나님의 말씀이라고 해가지고는 이렇게 교인들한테 강요를 하고 있는 커다란 잘못이라고 저지르고 있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예수께서 여기 말씀하시기를 이혼은 절대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여러분 이혼이 절대 불가능하다고 확립되면 따라서 결혼을 마음대로 할 수 없다는 것이 되는 것입니다.
한 번 하면 절대 불가능인데, 불가능의 길, 일생에 한 번 하면 그만인 일을 간단히 할 수 있느냐 그것입니다.
미국의 예를 보면 적어도 40%이상이 이혼하고 있습니다.
이와 같이 소위 외국에 선교사를 보낸다고 하는 그들이 이혼하기를 예사로 여기는 것은  무엇 때문이냐면 예수님의 말씀을 모르고 있는 까닭에, 예수님의 말씀과 옛날 유대인들이 가지고 오던 그 말을 같은 레벨에다가 놔두고 같은 말씀으로 취급하기 때문입니다.



또한 이혼을 절대 못한다 하는 것은 결혼의 중대성을 말하는 것입니다.
확실히 말해둡니다마는 하나님이 사람에게 은총을 주는 것 가운데 가장 중한 것은 결혼생활입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결혼을 함부로 한다는 것은 하나님의 은혜를 배척하는 행위나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께서 자기의 뜻을 수행하기 위해서는 하나님이 직접 하는 것이 아닙니다.
사람을 통해 하는 것인데, 결혼생활을 통해서 하게 된 것입니다.
이것을 간단히 종이쪽지 한 장으로 너는 가라 하면 갈 수 있게 만들었다 하는 법은 땅 위에 있는 전 인류가 가진 법 중에 가장 악질적인 법입니다.
또한 이것은 여자의 인권을 무시하는 법입니다.
종이에다 글 한 줄 써서 마음대로 내 쫓을 수 있는 법과 결혼의 중대성을 말해준 예수님의 말씀을 동일시하는 현대 세계 기독교회의 문제야 말로 대단히 심각한 문제입니다.


 


다음에 예수께서 맹세하지 말라고 했습니다.
여기 이 맹세에 대한 문제는 민수기 30장 2절, 신명기 23장 21절 등 여러 군데에 기록돼있습니다.
그런데 성경에 주께 맹세하면에서 주란 말은  잘못 된것으로 여호와께 맹세하면이란 뜻입니다.
유대인이나 어느 나라 사람이나 인간이라 하는 것은 본래 신실성이 없기 때문에 서로 인간이 인간을 잘 믿지 못합니다.
그래서 믿게 하기 위해서는 맹세를 합니다.
사람들이 무슨 플랜카드를 들고 다니며 결사반대란 소릴 쓰는 거 봤는데, 함부로 결사란 소릴 이렇게 하는 것입니다.
또 어떤 사람은 내가 죽으면 죽었지 절대로 용납 못하겠다는 등, 이런 무책임한 말을 하는 까닭에 예수께서는 맹세를 하지 못하게 했습니다.



민수기30:2
(사람이 여호와께 서원하였거나 결심하고 서약하였으면 깨뜨리지 말고 그가 입으로 말한 대로 다 이행할 것이니라)


신명기23:21
(네 하나님 여호와께 서원하거든 갚기를 더디하지 말라 네 하나님 여호와께서 반드시 그것을 네게 요구하시리니 더디면 그것이 네게 죄가 될 것이라)



여기 유대인들 가운데 맹세가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마는,  여호와를 두고 한 맹세는 절대로 지켜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러니까 보통 맹세를 한 것도 잘 지키지 못하는 수가 있지마는, 그러나 여호와를 두고 맹세를 하는 것은 절대로 지켜야 된다는 그 말입니다.
여기 오늘 주를 두고 맹세를 한다는 그 말은 구약 원문에는 여호와를 두고 맹세를 한 것은 절대로 지켜야 된다는 그런 얘깁니다.
그런데 예수께서는 맹세는 하면 안 된다 하는 것입니다.
여기서 보면 하늘을 두고 맹세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여기에서 하나님의 보좌라 그랬지만 하나님이란 말이 아닙니다. 
신의 보좌라는 것이며 이는 여호와의 보좌란 말입니다. 
그러니까 하늘은 여호와 신의 보좌요 또한 땅은 신의 발등상이다. 
그러니까 유대나라의 땅은 여호와 신의 발등산이요 이 공중은 여호와 신의 의자다 그런 얘기입니다.


 


이 원어의 뜻은 거룩하게 번역하느라고 보좌라고 했지마는 실제로 의자란 뜻입니다.
그러므로  공중은 너희들이 섬기는 여호와 신의 의자요,  또한 유대 땅은 여호와 신의 발을 놓는데다 그런 얘깁니다.
그러니까 이 말은 무슨 말이냐면 너희 신을 두고 맹세하면 안 된다.
너희 신이 앉아있는 이 자릴 두고 맹세를 하면 안 된다 그런 얘기입니다.
왜냐하면 여호와를 보고 맹세를 해봐야 사람이 여호와를 이길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또한 머리털을 두고도 맹세를 하지 말라는 것은 네 머리칼 하나도 희게 할 수 있거나 검게 할 수 없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왜 예수께서 맹세하지 말라 했느냐면 사람의 능력 가운데는 한도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옳은 것은 옳다 하고 그른 것은 그르다 이렇게 돼있는데, 원어가 옳다 옳다 아니다 아니다 두 번 겹쳐있어 이렇게 번역을 한 모양인데 이것은 이것을 영어로 말하면 예스라고 할 수 있는 말이 겹쳐 쓰여 있고, 아니란 말이 겹쳐 쓰여 있습니다.
그래서  그대로 번역하려고 하는 모양인데, 이 말은 원어로 ‘나이 나이 우 우’ 이렇게 돼있는데, 이것의 악센트는 전후가 조금 다릅니다.
확실한 건 예라고 하고 아닌 것은 아니라 하란 의미입니다.
아니다 아니다 옳다 옳다 그런  말을 하란 의미는 아닙니다.
이것은 무엇이든지 확실히 자기가 옳다고 생각하면 그때는 예라 하고, 아니면 아니라고 하라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들이 이것을 벗어나면 죄다 그런 의미입니다.
이 말은 무슨 말이냐면 자기 혓바닥을 놀려서 옳다고 인정되면 옳다고 하고, 아니면 아니라고 하고 그 이상은 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예수께서 하시는 말씀이 사람이 한 번  옳은 것이면 옳다고 하고 그른 것은 끝까지 그르다고 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 다음에 내려가서는 율법 가운데  자기에게 가까운 사람은 사랑하고 원수는 미워하라는 것이 유대인의 법인데, 예수께서 하시는 말씀은 그렇게 하면 너희들이 세상 사람하고 무슨 차이가 있느냐 그런 얘깁니다.
오히려 원수를 위해서 기도해주고 그를 관용하라 그런 의미입니다.
그것을 예로 하는 말이 오른편 뺨을 때리거든 왼편 뺨까지 돌려대고, 오리를 가자거든 십리를 가주고 겉옷을 달라고 하면 속옷까지 벗어주라 그런 얘깁니다.
확실히 여러분한테 말씀해둡니다마는, 이 말씀은 보통사람은 못 지킵니다.
이 말씀을 지킬 수 있는 사람은 장차 천국의 자녀가 될 수 있지마는 지킬 수 없는 사람은 그냥 이 세상 지구덩어리가 망할 때 같이 망하는 사람이 될 것입니다.
그 아래 이 말씀은 보통 사람은 이것을 지킬 수 없는 것입니다.
나의 뺨을 때리는 사람에게 이짝도 때려주십시오 하고 뺨을 돌려댄다든지  나와 같이 오리를 가자하면, “제가 십리까지 가겠습니다.”라고 한다면 세상이 어떻게 되겠습니까? 그럴 사람이 유사 이래로 있었는지 없었는지 저도 잘 모르겠습니다마는 이 말씀은 이것은 보통 사람에게 하는 말씀은 아닙니다.
이 말씀은 천국을 갈 수 있는 사람에게 하는 말입니다.



예수께서 이 말씀을 이렇게 하신 이유는 그 아래 가서 바로 해석이 있습니다.
“너희는 하늘에 계신 아버지와 같이, 하늘에 계신아버지가 완전한 것 같이 너희도 완전하라.” 그런 의미입니다.
우리가 이 세상에 있는 동안에 완전무결한 인간이 되어야한다는 말입니다.
완전무결한 인간이 되어야만 장차 천국에 갈 수 있는 사람이 된다는 것입니다.
장차 구원을 얻을 수 있는 성도는 하늘에 계신 하나님과 거의 같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같다니까 그 크기와 내용이 꼭 같단 말이 아닙니다.
이 원어가 텔레이오스란 말인데, 이것은 끝을 맺었다는 얘깁니다.
다시 말하면 신자는 이 세상에 있는 동안에 그 의무를 완수했다는 것입니다.
텔레이오스의 텔이란 말은 끝이란 말입니다,
그러니까 자기 할일을 다 끝마쳤다는 말입니다.



오른편 뺨을 때리면 왼편까지 돌려대라는 것 가운데는 두 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상대방이 나의 오른편 뺨을 때렸다면 거기는 두 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하나는 내가 잘못해서 맞았다는 것과 다른 하나는 나는 잘못이 없는데 상대방이 몰라서, 상대방이 미욱해서 때렸다는 것입니다.
그러면 여기서 무슨 문제가 있느냐면 내가 상대방에 대해서 잘못하여 맞아야 될 때에는 한대 더 맞아야 되는 것입니다.
그래야만 자기 잘못을 철저히 보상하는 것이 되는 것입니다.
다음에는 나는 온전한데 상대방이 몰라서 나를 때렸다 할 적에는 내가 한 번 더 맞아야만, 즉 오리를 가자거든 한 걸음 더 가야만 상대방의 죄상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나로 말미암아서 상대방의 죄악이, 상대방의 잘못이, 상대방의 비위가 철저하게 하나님 앞에 상정 된다는 얘깁니다.
다시 말하면 여기 어떤 A라고 하는 사람이 거룩한 하나님의 성자를 모르고  뺨을 때렸다면 한 번 더 맞아 줘야만 그 사람의 죄악이, 그 사람의 잘못이 하나님 앞에서 뚜렷이 명백히 드러나는 것입니다.
따라서 그는 장차 심판대에서 변명을 하지 못하게 될 것이다 그런 얘깁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상대방이 때리려고 할 때에 맞지 않고 피해버렸다고 하면 내 잘못일 경우에는 내 잘못이 판명 안 되는 것이고 상대방의 잘못일 때에는 상대방의 잘못이 판명 안 된다 그런 얘기입니다.


 


이 말씀은 무슨 말이냐면 아까 이 말하고 같습니다.
"나이 나이 우 우"하고 같은 말입니다.
즉 다시 말하면 옳은 것은, 정확한 것은 될 수 있는 대로 정확하도록 증명을 해야 되고 그른 것은 그르도록 증명을 해야 된다 그런 얘기입니다.
그런고로 우리는  상대방과 그런 사건이 생길 때에는 내가 잘못인지 상대방이 잘못인지 시비를 확실히 해두라 그 말입니다. 
하나님이 우리 눈앞에 보이고 사람들의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가 하나님 대신에, 예수님 대신에 있는 바에는 내 잘못이든 상대방의 잘못이든 의와 불의를 확실히 하나님 앞에서 가려두어야만 우리가 성도의 책임을 다 하는 것이고 사자의 책임을 다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여기서 예수께서 오리를 가자거든 십리를 간다든지 혹은 오른편 뺨을 때리거든 왼편 뺨까지 돌려대라 하는 것은, 즉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이 세상에 서서 하나님의 대변인의 한 사람이 된다는 그런 얘깁니다.


 


다음에 이것은 크게 중대한 문제는 아닙니다마는 상대방에 대해서 회개할 기회를 한 번 줘보자 하는 의미입니다.
소련군이 아프가니스탄을 침공해도 그저 가만히 있고, 이북이 남침해도 가만히 있고 이런 하나님이 어떻게 된 하나님이냐 그런 얘기 되는 것입니다. 
이 세상에 하나님이 살아있다면 세상이 이럴 수가 있느냐 그런 얘기입니다. 
이것은 하나님께서 모든 걸 하시더라도 시기가 있는 것입니다. 
모든 것이 준비가 돼야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그 때 까지 우리는 성도로서, 하나님의 대역으로서 이 땅위에 있어서, 악한자가 있으면 그 악한 자를 대적하지 말고 악한자의 시비를 확실히 해두고 혹은 내가 옳았으면 옳은 것을 확실히 해둬야 되는 것입니다.
그 때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 그것입니다.
어디까지나 때가 와야만 모든 것의 종말이 오는 것입니다.
그래서 델레이오스라 하는 것은 이 세상에 있는 동안 내 의무를 완수해라 그런 얘기입니다.



우리는 이 세상에 남아있는 동안에는 하나님의 대변인입니다.
그래서 예수께서 비를 악한 자에게도 주고 선한 자에게도 주지 않느냐, 아버지께서 모든 것을 참고 있지 않느냐하는 것을 예로 든 것입니다마는 기본 원칙은 이 세상에 있는 동안 하나님 앞에서 우리는 시비곡절을 확실히 해둬야 된다는 것입니다.
그래서 어느 시기에 가면 모든 것이 깨끗이 청산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이 말씀은 장차 천국에 갈 수 있는 사람의 자격입니다.
이 자격시험에 실패를 한 사람은 예수님을 믿어도 장차 천국에는 못 간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이 말씀은 보통 사람이 지켜지는 건 아닙니다.
오직 천국에 갈 수 있는 사람만이 지켜질 수 있는 것을, 억지로 지키려고 해봐야 지킬 수 없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성도들은 오리를 가자거든 십리를 갈 수 있는 그와 같은 여유가 있어야 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하면 능력의 소유자가 되라 그런 말씀입니다.



백천(白泉) 김준식

MSK


 
 

Total 459
번호 설교제목 설교일자 성경구절 글쓴이 조회
414 죄, 무죄 1983.04.17 마11:25~30 관리자 1194
413 정확한 인식과 정확한 판단 1980.12.07 마07:01~06 관리자 1123
412 하나님의 법과 유대인들의 법 1980.11.23 마05:27~48 관리자 1752
411 천국의 시작 1981.01.04 마13:24~42 관리자 1084
410 예수님께서 하신 하나님말씀 1980.12.21 눅10:21~24 관리자 1360
409 이스라엘 민족이 기대한 메시아 1980.10.26 마04:12~17 관리자 1429
408 구원은 유대에서 1981.12.13 요04:20-22 관리자 1849
407 예루살렘 입성 1981.11.15 마21:01~11 관리자 1337
406 유산 1981.10.18 마05:05 관리자 1132
405 복음을 상고할때 명심할점 1981.09.06 눅20:01~08 관리자 1269
404 예수님을 살해한 이스라엘 1981.08.09 눅13:31~35 관리자 1759
403 신자의 노력(1) 1981.08.02 마15:21~28 관리자 1285
402 혈통이 큰 자랑이 안된다 1981.07.26 눅13:22~30 관리자 1367
401 신 또는 인간의 권리 1981.07.19 마12:22~32 관리자 1173
400 우선 필요한것부터 1981.07.05 눅10:38~42 관리자 1123
 1  2  3  4  5  6  7  8  9  10    

교회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예배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