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산교회
 
작성일 : 18-06-19 08:46
설교제목 : 요한복음강해(18:12~18)
 설교일자 : 1980.08.03
 KEY WORD : @ 예수 결박 안나스 가야바 베드로
 성경구절 : 요18:12~18
 관련구절 : 마26:57~58, 막14:53~54, 눅22:54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289  


12 이에 군대와 천부장과 유대인의 아랫사람들이 예수를 잡아 결박하여 
13 먼저 안나스에게로 끌고 가니 안나스는 그 해의 대제사장인 가야바의 장인이라 
14 가야바는 유대인들에게 한 사람이 백성을 위하여 죽는 것이 유익하다고 권고하던 자러라 
15 시몬 베드로와 또 다른 제자 한 사람이 예수를 따르니 이 제자는 대제사장과 아는 사람이라 예수와 함께 대제사장의 집 뜰에 들어가고
16 베드로는 문 밖에 서 있는지라 대제사장을 아는 그 다른 제자가 나가서 문 지키는 여자에게 말하여 베드로를 데리고 들어오니 
17 문 지키는 여종이 베드로에게 말하되 너도 이 사람의 제자 중 하나가 아니냐 하니 그가 말하되 나는 아니라 하고 
18 그 때가 추운 고로 종과 아랫사람들이 불을 피우고 서서 쬐니 베드로도 함께 서서 쬐더라



-------------------------------------------------------------------------------------------------------------



13절 "먼저 안나스에게로 끌고 가니 안나 스는 그 해의 대제사장인 가야바의 장인이라."
제사장의 직분은 다윗의 자손으로서  출애굽기 28장 1-3절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이스라엘 12지파 중에서 레위 지파, 아론의 후손이 맡게 되어 있었으나 유대 역사의 기록을 보면 제사장이 아닌 사람도 제사장의 일을 행한 기록이 있습니다.
제사장의 근본적인 직분은 이스라엘 사람들이 바벨론에 잡혀 갔다가 돌아온 이후에 제사장 직분이 확고히 정립된 것으로 추정할 수가 있습니다.
제사장이란 말은 히브리어로 ‘코헨 (kohen)'으로 민간의 우두머리 통치자의 위치를 지닌 사람으로서  제사장 직분은 제사의 직분보다는 신의 말을 전하는 신탁( 神託)이 주 직분 이였습니다.



여기서 안나스 (Annas)는 AD 6,7년 경에 수리아의 로마 총독 '퀴리니우스'에 의해 대제사장으로 임명되었고 AD15년에 로마가 정해준 관할권을 넘어선 이유로  유대 총독 ‘발레리우스 그라투스’에 의해 해임 됩니다.
또한 대제사장 가야바를 AD15년에 임명한 것도 ‘발레리우스’총독 이였습니다.
이것은 주전 60년부터는 제사장을 임명하는 것이 로마 정부가 임명하게 되어 있었습니다.
군대와 천부장과 유대인들이 예수님을 결박하여 대제사장인 가야바에 직접 가지 않고 먼저 예수님을 안나스에 끌고 갈 때 안나스는 대제사장이 아니였습니다.  
그는 원로로서 유대 민족 사회에 하나의 지도자 혹은 통치자 역할을  하며 실권을 지녔다고 추정할 수가 있습니다. 
그를 임명한 것은 로마 정부가 파견한 수리아 총독이었고 실제로 배후에는 정치적 힘이 작용 하고 있었던 것입니다. 
사도행전 4장 3-6절에 보면 베드로를 잡아서 가둘 때에도 안나스는 대제사장으로 실질적인 통치자로서의 실권을 행사한 것입니다.
대제사장의 임명을 종교적으로 보는 견해도 있지마는 그 배후에는 정치적 힘이 작용한 것을 볼 수가 있습니다.
이와같이  로마총독으로부터  대제사장직을 임명을 받아야 하는 것은 부끄러운일이 아닐 수가 없었습니다



사도행전4:3~6
(그들을 잡으매 날이 이미 저물었으므로 이튿날까지 가두었으나 말씀을 들은 사람 중에 믿는 자가 많으니 남자의 수가 약 오천이나 되었더라 이튿날 관리들과 장로들과 서기관들이 예루살렘에 모였는데 대제사장 안나스와 가야바와 요한과 알렉산더와 및 대제사장의 문중이 다 참여하여) 



14절 “가야바는 유대인들에게 한 사람이 백성을 위하여 죽는 것이 유익하다고 권고하던 자러라.” 
안나스는 예수님을 결박한 채 본인의 사위인 대제사장인 가야바에게 데려 갑니다.
“예수가 죽은지 4일이 되는 나사로를 살리는 기적을 행한 후에 많은 유대인이 예수를 믿고 따르는 것이고 그대로 두면 모든 사람들이 예수를 믿을 것이고 또한 로마인들이 와서 우리 땅과 민족을 빼앗아 가면 우리는 못 살게 되니 어떻게 하면 좋겠습니까?”하고 물을 때 가야바가 대답하기를 “ 한 사람이 백성을 위하여 죽는 것이 유익하지 않느냐” 라고 말했다고 되어 있습니다.
일부 이 세상 신학에서는 “한 사람이 많은 사람의 죄를 대신해서 자신을  희생하는 것은 좋은 일이다.” 
따라서 그 해의 대제사장인 가야바는 대제사장 직분으로서 성령의 감동을 받아서 그와 같이 말을 했다고 해석 하고 있습니다.
지성소에는 대제사장 밖에 들어 갈 수 없습니다.
한 사람이 백성의 죄를 위해 속죄 받게 하는 일도 대제사장 밖에 할 수 없습니다.



그 당시의 상황을 판단해 보면 이스라엘은 로마의 통치권 아래 있었으나 로마정부는 유대사람들에게 자치제를 허용 했습니다.
따라서 재판이라든지 민간사회 운영, 종교 생활은 자유롭게 자치제 하에 허용 되고 있었습니다.
단지 로마에 세금만 바치면 되게 되어 있었습니다.
유대인 지도자인 제사장과 바리새인들은 “예수는 유대의 율법을 지키지 않고 재래의 유대 종교 습관을 전혀 지키지 않은 예수가 표징을 행하여 많은 사람들이 예수를 따르자 공회를 열어 "이 자를 그대로 두면 로마 정부가 우리의 권한을 빼앗고 이 백성을 노예취급 하면 어떻게 될까?"라고  염려되어 죽이기로 한 것입니다.
예수님을 죽이기로 하고 모의를 한 후에 "이 자를 죽이는 것이 우리 백성에게는 유익하다." 라고 말 한 것입니다.
그러나  사람의 힘으로는 하나님의 독생자이신 예수님을 죽일 수가 없는 것입니다.
예수님을 죽이는 것은 그 배후에 그를 조종하는 신이 그를 죽이도록 조종했기 때문에 그들의 마음이 그렇게 된 것입니다 .



16-17절 “베드로는 문 밖에 서 있는지라. 대제사장을 아는 그 다른 제자가 나가서 문 지키는 여자에게 말하여 베드로를 데리고 들어오니 , 문 지키는 여종이 베드로에게 말하되 너도 이 사람의 제자 중 하나가 아니냐? 하니 그가 말하되 나는 아니라 말합니다."
대제사장을 아는 그 다른 제자는 요한으로 추정 됩니다.
그는 안나스와 가야바도 알아서 그 뜰에 들어갈 수 있었는데 베드로가 들어갈 수가 없어서 요한이 대문 밖에 서 있는 베드로를 데리고 들어 간 것입니다.
이 때는 3월 말에서 4월초 경입니다.
이스라엘기후는 우리나라 기후와 비슷한데 새벽녘에 추워서 뜰에 불을 피워 쬐고 있었던 것입니다.
대제사장의 여종이 베드로에게 “당신도 예수님의 제자 중 하나 아니냐?”하고 말하자 베드로가 부인합니다.
베드로가 예수님을 부인하는 사건은 마태26장 69-75절, 마가 14장 66-72절 ,누가 22;54-62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이 여종은 베드로에게 당신도 이 사람을 따라다니던 무리의 한 사람이고 그의 도당이라고 말합니다. 
베드로는 바로 몇 시간 전에 예수님께서 “내가 가는 곳을 너희는 올 수 없다” 할 때 “주님을 위하여 목숨을 버리겠나이다” 면서 본인의 의지를 표명하고 예수님을 결박하러 동산에 군대와 대제사장과 바리새인이 왔을 때 베드로는 칼을 빼서 대제사장 종의 귀를 베었는데 예수님께서 예시 한 대로 세 번이나 예수님을 부인한 것입니다.
특히 마가 14장에서는 베드로는 저주하며 맹세하되 “나는 너희가 말하는 이 사람을 알지 못한다."라고 말 한 것입니다.
이 저주는 이 여종에게 한 것일 수 있으나 실제적으로는 예수님께 한 것이 되는 것입니다.



마태26:69~75
( 베드로가 바깥 뜰에 앉았더니 한 여종이 나아와 이르되 너도 갈릴리 사람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거늘 베드로가 모든 사람 앞에서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네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지 못하겠노라 하며 앞문까지 나아가니 다른 여종이 그를 보고 거기 있는 사람들에게 말하되 이 사람은 나사렛 예수와 함께 있었도다 하매 베드로가 맹세하고 또 부인하여 이르되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더라 조금 후에 곁에 섰던 사람들이 나아와 베드로에게 이르되 너도 진실로 그 도당이라 네 말소리가 너를 표명한다 하거늘 그가 저주하며 맹세하여 이르되 나는 그 사람을 알지 못하노라 하니 곧 닭이 울더라 이에 베드로가 예수의 말씀에 닭 울기 전에 네가 세 번 나를 부인하리라 하심이 생각나서 밖에 나가서 심히 통곡하니라) 



베드로는 카돌릭에서 말하는 교회의 기둥이며 예수님의 수제자 이었습니다.
이런 베드로가 왜 남자답게 “내가 바로 이 사람의 제자다.”라고 말하지 못했을까요?
베드로가 생각하기에는  “설마 예수님께서 군대와 유대인들에 의해  끌려 갈 수 없겠지?”하고 자신하고 있던 차에 본인이 신변의 위험을 느끼자 그는 예수님이 유대인의 고유종교의 율법과 계명을 지키지 않아서 눈앞에 일어난 일을 목격하고 본인도 은연중에 두려움 속에 예수님을 부인 한 것입니다.  
베드로가 예수님을 세 번이나 부인 한 기록을 읽으면서 일반적으로 베드로를 비겁한 사람으로 밖에 볼 수 없을 겁니다.
그러나 여기 앉아 있는 여러분도 똑같이 말했을 겁니다. 
이 행동은 예수님의 수제자로서 있을 수 없었던 일이지만 이 세상 일로서는 일어날 수 있는 일입니다.
우리는 이와같은 성경 구절을 보면서 항상 반성할 줄 알아야 합니다.
“나도 이런 류의 사람이 아닌가?”하고 반문 해 봐야 됩니다.
예수님을 열심히 믿고 신앙심이 깊은 사람들 중에서 때와 장소와 현실 여건에 따라서 다르게 행동하는 사람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신앙이란 것은 근거없이 생기는 것이 아닙니다.
이 신앙이라는 것은 종교심인데 이 종교심의 신앙은 미신하고 차이가 없습니다.
그리하여 나의 신앙은 종교심에서 나오는 것이 아닌가 하고 반성 해봐야 합니다.
신앙이라는 것은 예수님이 자신을 표현한 “나는 진리요, 길이요, 생명”이라고 말씀하였듯이 세 가지 토대위에 서있지 않으면 신앙이 될 수가 없습니다.
● 첫째 ; 예수님에 대한 확고한 인식이 있어야 됩니다.
● 둘째 ; 내 성향이 하나님 앞으로 갈 수 있는 성향이 있어야 합니다.
● 셋째 ; 생활 속에서의 실천 및 체험



예를 들어 이태리의 유명한 물리학자이면서 천문학자인 ‘갈릴레오’가 지동설을 주장 했다가 로마 교황청에서 그를 로마에 감금하고 “지동설”을 철회할 것을 강요받았습니다.
지금도 그당시  갈릴레오가 실험했던 경사탑이 있습니다.
그는 카돌릭 신자였지만 그의 학문에 대한 신앙은 확고했습니다.
그는 가택에 구금되어 여생을 보냈지만 그의 양심은 “지구가 태양 주위를 돈다”는 것을 믿고 알고 있었던 것입니다.
우리가 예수님을 믿는 것도 이와 같은 확고한 인식하에 서 있지 않으면 신앙이 될 수가 없습니다. 
베드로의 믿음은 이와 같은 토대위에 있지 않았던 것으로 생각 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나타나는 방법은 세 계단이 있습니다.
● 첫째 계단 ; 하나님의 사자를 통해서 우리에게 접촉합니다. 이 사자는 사람이 아니고 신입니다.  사자인 신을 통해서 사람들에게 여러 가지 형태로 접촉 했던 것입니다
● 둘째 계단 ;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나타나십니다. 첫째 계단을 지나 독생자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이 세상에 보내서 자기 자신을 나타내셨습니다.
● 셋째 계단 ;성령입니다. 예수님께서 “내가 떠난 다음에 아버지께서 ”너희에게 ‘보혜사’를 보내겠다“고 말씀하시고  이 성령이 우리에게 나타나는 것입니다.



마태 12장 25-32절에 보면 “누구든지 말로 인자를 거역하면 사하심을 받되 성령을 거역하면 사함을 받지 못한다.” 는 구절이 있습니다.
이 말은 보통으로 생각하면 잘 납득이 되지 않습니다.
이 성령이란 말은 구약에 약간 나옵니다. ( Sprit of God) 
구약에서의 성령은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보내주시곘다는 성령과는 틀립니다.
다시말하면, 이 성령인 ‘보혜사’는 이 땅위에 온 적이 없었습니다. 
예수님께서 부활하신 후 하나님 앞으로 가기 전에 우리에게 약속하신 ‘보혜사'입니다.
이 성령을 거역하면 왜 용서함을 받지 못하냐 하면 이 성령은 하나님의 본연의 자세입니다. 
다시 말하면, 하나님의 본연의 형태가 우리에게 나타나시고 접촉을 하시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 인자로 사람의 형태로 왔기 때문에 인간의 장막을 지니고 있어서 우리가 혹 거역했다고 하더라도 용서를 받을 수 있지마는 성령은 ”하나님의 본성 ,하나님의 본연의 자세“ 이기 때문에 하나님을 거역하면 용서를 받을 수 없는 것입니다. 
오늘날 예수님의 길을 걷는 자에게 이 성령의 나타남과 접촉이 없는 신자는 온전한 신자라고 볼 수 없습니다.



마태12:25~32
(예수께서 그들의 생각을 아시고 이르시되 스스로 분쟁하는 나라마다 황폐하여질 것이요 스스로 분쟁하는 동네나 집마다 서지 못하리라 만일 사탄이 사탄을 쫓아내면 스스로 분쟁하는 것이니 그리하고야 어떻게 그의 나라가 서겠느냐 또 내가 바알세불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면 너희의 아들들은 누구를 힘입어 쫓아내느냐 그러므로 그들이 너희의 재판관이 되리라 그러나 내가 하나님의 성령을 힘입어 귀신을 쫓아내는 것이면 하나님의 나라가 이미 너희에게 임하였느니라 사람이 먼저 강한 자를 결박하지 않고서야 어떻게 그 강한 자의 집에 들어가 그 세간을 강탈하겠느냐 결박한 후에야 그 집을 강탈하리라 나와 함께 아니하는 자는 나를 반대하는 자요 나와 함께 모으지 아니하는 자는 헤치는 자니라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사람에 대한 모든 죄와 모독은 사하심을 얻되 성령을 모독하는 것은 사하심을 얻지 못하겠고 또 누구든지 말로 인자를 거역하면 사하심을 얻되 누구든지 말로 성령을 거역하면 이 세상과 오는 세상에서도 사하심을 얻지 못하리라) 



예수님의 부활에 대한 4 복음서의 기록이 다 같지 않고 ‘예수님 부활’을 부인 하는 세계적 학자들도 있습니다.
그 주 원인은  예수님은 현재도 살아계신데 살아 있는 분하고 접촉이 안 됐기 때문에 이 성령이 나타나지 않은 까닭에 있습니다.
네 복음서에서 저자에 따라 그 기록이 같지 않은 것이 사실이여서 성경책은 모순이 많은 책자입니다.
모순이 많지마는 모순이 많게 된 그 이유가 있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경 속에서 예수님의 말씀을 추려서 연구해 보면 연구할수록, 깊이 사색하면 사색할수록 예수님의 말씀은  수학의 증명보다도 더 확고한 것이 예수님의 말씀입니다.



이 세상은 점점 험악한 상태로 접어들고 있으며 이 세상에 있는 현재의 일부 교회들은 그 근본역활을 하지 못하고 믿을 수 없는 단체가 돼 버린 것이 현실입니다.
예수님을 잡아 죽인 그 신은 예수님을 알지 못하도록 여러 종교 형태로 방해 하고 있다는 것을 알 수가 있습니다.
오늘날 전세계에서  가야바와 마찬가지로 “한 사람을 죽이는 것이 이 백성을 위하여 유리하지 않냐” 한 말을 하게 한 이 신은 광야에서 예수님을 시험한 그 신이며 예수님이 돌아가신 후에도 종교인을 조정해서 예수님을 따르고자 하는 사람을 종교적으로 정치적으로 경제적으로 예수님을 믿지 못하게 하는 일을 하고 있는 것입니다 .
따라서 우리 신자들은 이 세상일을 볼 때에는 언제나 상식적으로, 세상의 기준으로 보고 인지하고 판단하지 말고 항상 성령이 시키는 신령한 눈으로 이 세상을 관찰 하는 것이 주요 합니다. 



 

백천(白泉) 김준식

KKU 


 
 

Total 462
번호 설교제목 설교일자 성경구절 글쓴이 조회
462 하나님의 선물 1994.03.27 요14:12~17 관리자 1590
461 요한복음강해 1980.10.05 요20:19~31 관리자 1035
460 성전보다 더 큰곳 1983.03.27 마12:01~08 관리자 2413
459 빛과 눈 1986.11.23 마06:22~23 관리자 2511
458 신자의 생활조건 1980.12.14 마07:07~12 관리자 2126
457 요한복음강해(15:16~27) 1980.06.01 요15:16~27 관리자 1859
456 씨의 의미 1989.04.02 마13:18~32, 13:36~42 관리자 1612
455 요한복음강해(20:11~18) 1980.09.28 요20:11~18 관리자 1932
454 요한복음강해(19:31~42) 1980.09.14 요19:31~42 관리자 1827
453 천국일원이 될수있는자들 1980.11.02 마05:01~12 관리자 1802
452 요한복음강해(19:12~22) 1980.08.31 요19:12~22 관리자 1676
451 요한복음강해(19:01~11) 1980.08.24 요19:01~11 관리자 1690
450 요한복음강해(18:28~40) 1980.08.17 요18:28~40 관리자 1832
449 요한복음강해(18:19~27) 1980.08.10 요18:19~27 관리자 1849
448 요한복음강해(18:12~18) 1980.08.03 요18:12~18 관리자 2290
 1  2  3  4  5  6  7  8  9  10    

교회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예배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