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산교회
 
작성일 : 18-10-13 17:31
설교제목 : 요한복음강해(19:31~42)
 설교일자 : 1980.09.14
 KEY WORD : @@ 안식일 다리 창 피 물 뼈 세마포
 성경구절 : 요19:31~42
 관련구절 :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2,029  

31 이 날은 준비일이라 유대인들은 그 안식일이 큰 날이므로 그 안식일에 시체들을 십자가에 두지 아니하려 하여 빌라도에게 그들의 다리를 꺾어 시체를 치워 달라 하니 

32 군인들이 가서 예수와 함께 못 박힌 첫째 사람과 또 그 다른 사람의 다리를 꺾고 

33 예수께 이르러서는 이미 죽으신 것을 보고 다리를 꺾지 아니하고 

34 그 중 한 군인이 창으로 옆구리를 찌르니 곧 피와 물이 나오더라

35 이를 본 자가 증언하였으니 그 증언이 참이라 그가 자기의 말하는 것이 참인 줄 알고 너희로 믿게 하려 함이니라 

36 이 일이 일어난 것은 그 뼈가 하나도 꺾이지 아니하리라 한 성경을 응하게 하려 함이라 

37 또 다른 성경에 그들이 그 찌른 자를 보리라 하였느니라 

38 아리마대 사람 요셉은 예수의 제자이나 유대인이 두려워 그것을 숨기더니 이 일 후에 빌라도에게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기를 구하매 빌라도가 허락하는지라 이에 가서 예수의 시체를 가져가니라 

39 일찍이 예수께 밤에 찾아왔던 니고데모도 몰약과 침향 섞은 것을 백리트라쯤 가지고 온지라 

40 이에 예수의 시체를 가져다가 유대인의 장례 법대로 그 향품과 함께 세마포로 쌌더라 

41 예수께서 십자가에 못 박히신 곳에 동산이 있고 동산 안에 아직 사람을 장사한 일이 없는 새 무덤이 있는지라 

42 이 날은 유대인의 준비일이요 또 무덤이 가까운 고로 예수를 거기 두니라



-------------------------------------------------------------------------------------------------------



31절 이전 강해 시간에도 설명한 것같이 31절에서 언급하는 준비일은 유월절 준비일이 아니라, 마가15:37~42절에서 언급한 것같이 안식일 전 날이며 안식일을 예비하기 위한 그 준비일 이었다.

다시 말하면 유월절 안식일(Special Sabbath)이고, 유월절 안식일에 나무 형틀(십자가)에 시체를 방치할 수가 없기 때문에 '그 안식일 큰 날'이라고 표현 했다.

'큰'은 원어로 “메갈레(μεγάλη)이고 NASB는 '큰날'을 'high day'로 번역 했다.

유월절은 이미 시작되었고 예수님께서는 나무형틀에 오전 9시에 못 박히시고 오후 3시에 돌아 가셨다. 

안식일은 금요일 오후 6시에 시작되어서 토요일 오후 6시까지 이다.

그때 현장 시간은 오후 3시가 넘은 시간으로, 나무형틀에서 시체들을 치워서 안식일 이전에 장례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빌라도에게 요청한 것이다.

이 구절에서 왜 다리를 꺾어 달라고 요청 했냐 하면, 십자가에 달려서 그대로 방치하면 사람에 따라서 일주일에서 혹은 그 이상 죽지 않은 경우가 생기기 때문에 숨을 빨리 거두게 해서 안식일 전에 시체를 치우기 위해 빌라도에게 요청을 한 것이다


마가15:37~42(예수께서 큰 소리를 지르시고 숨지시니라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니 예수를 향하여 섰던 백부장이 그렇게 숨지심을 보고 이르되 이 사람은 진실로 하나님의 아들이었도다 하더라 멀리서 바라보는 여자들도 있었는데 그 중에 막달라 마리아와 또 작은 야고보와 요세의 어머니 마리아와 또 살로메가 있었으니 이들은 예수께서 갈릴리에 계실 때에 따르며 섬기던 자들이요 또 이 외에 예수와 함께 예루살렘에 올라온 여자들도 많이 있었더라 이 날은 준비일 곧 안식일 전날이므로 저물었을 때에)



32~33절 예수님께서는 28절에 “내가 목마르다”라고 말씀 하셨다.

목마르다고 하는 것은 돌아가시기 전에 많은 피를 흘리셨고, 그 흘리신 피를 보충하기 위해 갈증을 느끼신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따라서 예수님은 그 갈증 이후에 돌아가신 것으로 추정 된다



34절 생리학적으로 보면 피와 물이 흐르는 것은 혈청과 적혈구가 분리됐다는 뜻이다.

인체는 대부분 물로 형성 되어 있고 사람이 죽으면 시체가 썩기 시작할 때 생기는 현상이다.

의학적으로 산소를 공급하는 것이 피이고 산소를 공급하지 못하면 인간의 뇌는 5분을 견디지 못한다.

따라서 예수님께서는 피를 많이 흘리셔서 돌아 가셨고 돌아가신 시간은 오후 3시경이었는데 벌써 시간이 지나서 군인이 창을 찌르니 피와 물이 나온 것이다.



여기서 우리는 왜 예수님의 몸에서 피와 물이 나왔는지 신령(神靈) 한) 의미에서 관찰 할 필요가 있다. 

요한1서 5:6절과 8절에 보면 “이는 물과 피로 임하신 이시니 곧 예수 그리스도시라 물로만 아니요 물과 피로 임하셨고 증언하는 이는 성령이시다” 그리고 “성령과 물과 피라 또한 이 셋은 하나이다” 라고 말하고 있다.

물과 피와 영 이 3가지가 혼연일체가 돼서 예수님을 증거한다는 말이다.

오늘 요한복음 본문에서는 영에 대해서는 언급하지를 않고 물과 피 2가지만 언급하고 있다.

여기서 물과 피는 두 가지 대단히 중요하며 신령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

첫째는 생명에 관한 뜻이 있고 둘째는 성결(聖潔)의 깊은 뜻이 있다.

물은 자신이 성경공부와 기도와 예수님의 가르침에 대한 실천 등의 노력을 통하여 영적인 새 생명이 성장 되는 것을 말하고 피는 자신도 모르게 영적 생명이 성장되는 것을 뜻한다.

이것은 신자에게 특수하게 생기는 것으로 내 속에 새 영적 생명이 자라고 있는 것이다.

여기서 주의할 것은 물의 작용이 없는 사람에게는 피의 작용이 없다.

주위의 신자들 가운데 물의 작용이 없이 피의 작용만 기대하는 사람이 많이 있는 데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

물과 피는 본래 하나인데 예수님의 몸에서 갈라져 나온 것과 마찬가지로 물과 피는 불가분의 관계가 있다.

다시 말하면, 우리는 진리를 배우고 진리의 말씀을 연구하고 진리의 가르침을 매일같이 실천 함으로서 우리의 영적 생명의 성장이 본인도 모르는 상태에서 되어 간다는 뜻이다.

이와 같이 성도들은 자기도 모르는 가운데 자기의 신령한 능력이라든지 지혜가 성장되어 가는 것을 발견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요한1서5:6~8(이는 물과 피로 임하신 이시니 곧 예수 그리스도시라 물로만 아니요 물과 피로 임하셨고 증언하는 이는 성령이시니 성령은 진리니라 증언하는 이가 셋이니 성령과 물과 피라 또한 이 셋은 합하여 하나이니라)



둘째 물로써 성결(聖潔)해 진다는 것은 물로서 자기 자신을 깨끗이 씻는다는 뜻이다.

다시 말하면, 항시 자기 자신을 회개하고 생활을 고쳐나가는 생활을 하면 세례를 받는 것과 같이 자신을 씻어 나갈 수 있게 된다.

이와 같이 노력하는 가운데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자신이 성화(聖化)가 될 수가 있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는 태어날 때는 보통 인간과 똑같은 사람이었다.

그러나 그가 나이 30전부터 물과 피로서 자신의 영적 생명을 성장시켜 가며 물로써 자기를 씻어 자신을 성결(聖潔)케 하고 성화(聖化) 되어 성자(聖者)가 된 것입니다.

외경에 보면 예수님이 어릴 때부터 특별한 기적을 행했단 기록이 있는데 믿을 만한 것이 못 된다.

누가복음에 보면 예수님이 12살 때 예루살렘 성전에서 선생들 중에 앉아서 듣기도 하고 묻기도 하는 것을 보고 예수님을 찾던 부모들이 “어찌하여 우리가 근심하여 너를 찾게 하느냐” 라고 묻자 예수님께서 “내가 내 아버지 집에 있어야 할 줄을 몰랐습니까” 하고 반문하는 기록이 나온다.

이런 말을 했다고 헤서 예수님은 날 때부터 보통 사람이 아니고 특별한 존재로 생각하지만 그렇치 않다.

예수님께서 공생애 생활을 시작할 그 때부터 그는 일반 사람과는 다른 사람으로 그는 성화(聖化 )된 사람으로 하나님과 직결된 사람이었던 것이다.

그는 죽은 나사로를 살릴 수 있었고 표적을 이행할 능력도 있었고 진리의 말씀을 전파할 능력을 갖춘 분 이었다.



35절  이 구절은 십자가에 달려 있는 예수님의 옆구리에서 피와 물이 나오는 것을 구경한 사람들이 목격한 것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이  그 상황을 관찰하고 그것을 목격한 한 사람이 증언했다는 뜻이다.

그 증언이 참이라 라는 뜻은 진실이 증거다 라는 뜻이며 그 진실을 믿게 하려고 그대들에게 증언 했다는 뜻이다. .



36~37절 36절에서 언급한 ‘그 뼈가 하나도 꺾이지 아니하리라’의 구절은 구약 출애굽기12:46절, 민수기9:12절, 시편34: 20절에서 ‘뼈를 꺾지 말고 보호하라는’ 유사한 구절을 인용한 것이고 이 구절은 유월절의 어린 양을 바칠 때 뼈를 상하게 해서는 안 된다는 구약 개념에서 온 것이다.

37절은 스가랴12:10절에 나오는 “그들이 그 찌른바 그를 바라보고 애통하기를”의 구절은 다른 의미의 구절인데 요한복음 저자가 그 구절이 생각나서 인용 하여 “성경을 응하게 했다”라고 기록한 것으로 추측 할 수가 있는 것이다.


출애굽기12:46(한 집에서 먹되 그 고기를 조금도 집 밖으로 내지 말고 뼈도 꺾지 말지며)

민수기9:12(아침까지 그것을 조금도 남겨두지 말며 그 뼈를 하나도 꺾지 말아서 유월절 모든 율례대로 지킬 것이니라)

시편34:20(그의 모든 뼈를 보호하심이여 그 중에서 하나도 꺾이지 아니하도다)



38절 이 구절에서 ‘두려워’의 원형은 “프호보스(φόβος)”로서 공포심, 두려움, 놀람의 뜻이 있다.

'숨기더니'의 원어는 “케크림메노스(κεκρυμμένος)”이며 그 원형은 “크뤼프트(Κρύπτω)”로서 ‘숨기다’, ‘비밀스럽게 하다.’의 뜻이다.

시체의 원어는 “소마(σῶμα)”로서 몸, 혹은 영어로 body란 뜻으로 시체를 말한다.

가져간다는 말은 운반한다는 뜻이다.

따라서 아리마데 지역의 요셉은 유대인들이 두려웠기 때문에 비밀리에 이 일 후에 그 시체를 운반하기 위하여 빌라도에게 청했고 빌라도가 그것을 허락했다 라고 해석함이 적절하다.



39절 이 구절에서 몰약은 아프리카에서 자라는 적갈색의 함유수지 고무과로 감람과 식물에서 채취된 진을 말하며 향내가 많이 나고 고대 이집트에서 미라를 만드는데 사용된 방부제로서 일종의 향약입니다.

침향은 원어로 “알로에(ἀλόη)”로서 백합과의 일종인 식물에서 채취되어 건조제와 방취제의 역할을 하는데 사용 됐다.

100리트라는 32.7kg으로 적지 않은 양이다.



40절 그 당시 유대나라 장례가 우리나라 보다 훨씬 발달 되어 있었다.

일반적인 관례에 따라 시체를 수의로 싸지 않고 향품을 바르고 세마포( Strip of Linen)로 쌌다는 것은 될 수 있는 대로 그 시체가 빨리 썩지 않고 몸에서 향내가 나게 한 것으로 일반 사람의 장례와는 다르게 장례를 실행한 것으로 안식일 이전에 장례를 끝내려는 의도였다는 것을 추정할 수 있다.

세마포의 원어는  ὀθόνιον”, “오도니온” 으로 우리나라 모시와 같은 고가의 고운베인데 수의로 사용됐다.



41절 예수님 당시에는 사람이 죽으면 당일에 장사를 치르게 되어 있었다.

예수님께서 나무형틀에 못 박히신 곳에 동산이 있고 그 동산 안에 새 무덤이 있었는데 이 무덤은 아리마대 요셉의 개인 무덤이었고 (마태 28;60) 바위를 뚫어서 동굴형태로 만들어 그 곳에 시체를 놓아서 만든 무덤으로 그 입구에다 굴릴 수 있는 큰 돌을 ( Rolling stone) 놓은 형태의 무덤으로 그 당시 부유한 사람들 가족의  개인 무덤의 형태이다.

그래서 시체를 새 무덤에 안치했다가 1년 후에 뼈만 남게 되고 결국은 뼈는 위골 함에 안치 시킨다. (참조 이내용은 NLT Bible Study”에 예수님이 누인 새 무덤에 대해 도해와 더불어 자세히 설명한 것을 참조한 것이다 .  

또한 이 무덤은 only affordable  by wealthy family 계층의 사람들의 무덤 형태로 설명 되어 있음 .  성경에는 아리마대 개인 새 무덤으로 표현이 되어있고 .일반 서민층의 사람들의 무덤은 땅을 파서 묻는 형태이다) 


마태28:60(바위를 뚫어서 만든 자기의 새 무덤에 모신 다음에 무덤 어귀에 큰 돌을 굴려 놓고 갔다. )

.


오늘 강해 내용 중에 핵심적인 것은 34절에서 언급된 '피와 물'에 대한 그 심오한 뜻을 새기는 것이다.

물과 피로서 성결 되었고 내 영적 생명이 성장되는가 하는 문제이다.

물과 피와 영은 우리 내부적으로서도 모르는 작용이 아니라 객관적으로 서로 상통 되는 것을 뜻한다. 

마태복음17:1~5절에 보면, 예수님께서 베드로와 야고보와 그 형제 야고보를 데리고  변화산에 올라가셨을 때 구름 속에서  들리는 소리가 있었는데 “이는 나의 사랑하는 아들이요 나의 기뻐하는 자니, 너희는 그의 말을  들으라” 하는 말씀은 성령의 목소리인 것이다.

그러므로 성도는 물로서 성결되고 피로서 영적 생명이 성장되는 그것을 성령이 증거해야 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물과 피와 성령 이 세 가지가 혼합되어 내게 연결되어서 그리스도를 증거하는 사명을 갖게 되는 것이다.



백천(白泉) 김준식




 
 

Total 458
번호 설교제목 설교일자 성경구절 글쓴이 조회
458 하나님의 선물 1994.03.27 요14:12~17 관리자 1746
457 요한복음강해 1980.10.05 요20:19~31 관리자 1175
456 성전보다 더 큰곳 1983.03.27 마12:01~08 관리자 2580
455 빛과 눈 1986.11.23 마06:22~23 관리자 2714
454 신자의 생활조건 1980.12.14 마07:07~12 관리자 2278
453 요한복음강해(15:16~27) 1980.06.01 요15:16~27 관리자 2016
452 씨의 의미 1989.04.02 마13:18~32, 13:36~42 관리자 1735
451 요한복음강해(20:11~18) 1980.09.28 요20:11~18 관리자 2106
450 요한복음강해(19:31~42) 1980.09.14 요19:31~42 관리자 2030
449 천국일원이 될수있는자들 1980.11.02 마05:01~12 관리자 1952
448 요한복음강해(19:12~22) 1980.08.31 요19:12~22 관리자 1812
447 요한복음강해(19:01~11) 1980.08.24 요19:01~11 관리자 1861
446 요한복음강해(18:28~40) 1980.08.17 요18:28~40 관리자 1978
445 요한복음강해(18:19~27) 1980.08.10 요18:19~27 관리자 2017
444 요한복음강해(18:12~18) 1980.08.03 요18:12~18 관리자 2462
 1  2  3  4  5  6  7  8  9  10    

교회소개 l 찾아오시는길 l 예배안내 l 개인정보취급방침 l 이메일무단수집거부